현대캐피탈 獨자회사 올레인, 작년 세전이익 소폭 하락…”금리인상 영향”

23

[더구루=홍성환 기자] 현대캐피탈 독일 자회사 올레인 모빌리티 그룹(Allane Mobility Group)의 지난해 실적이 소폭 하락했다. 글로벌 금리 인상 기조로 조달 비용이 늘어난 영향이다.

올레인은 지난해 세전이익 1260만 유로(약 180억원)를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전년 1280만 유로(약 190억원) 대비 소폭 감소한 수치다.

이에 대해 올레인 측은 “금리 상승으로 인해 재융자 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작년 말 기준 계약 포트폴리오는 12만5800건으로 1년 전보다 8.6% 증가했다. 연결 기준 영업 수익(판매 수익 제외)은 3억6120만 유로(약 5250억원)로 전년 대비 13.0% 늘었다. 법인 고객 차량 반환 및 마케팅에 따른 판매 수익은 2억7650만 유로(약 4020억원)로 전년보다 2.4% 증가했다. 상각전 영업이익(EBITDA)은 2억2100만 유로(약 3210억원)로 전년보다 19.4% 늘었다.

에카르트 클럼프 올레인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공급 부족 문제는 대부분 해결됐지만 금리 인상과 같은 새로운 거시경제적 과제에 직면했다”면서 “전반적으로 글로벌 경제 상황이 위축됐음에도 연간 목표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이어 “현대차, 기아와의 협력이 본격적으로 시너지를 내기 시작했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올해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레인은 독일 뮌헨 인근 풀락에 본사를 둔 리스사로 디지털·모빌리티 컨설팅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현대캐피탈은 지난 2020년 유럽법인을 통해 이 회사의 지분 92%를 인수하며 경영권을 확보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