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중국서 ‘HVAC’ 파트너 초청 대규모 행사…’동맹’ 강화로 사업 확대 전력

29

[더구루=정예린 기자] LG전자가 중국에서 HVAC(난방·환기·공조) 사업 주요 협력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했다. 현지화를 적극 추진, 브랜드 역량을 끌어올리고 B2B(기업 간 거래)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 HVAC 분야를 미래 성장동력으로 낙점한 LG전자는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사업 확대에 전력을 쏟고 있다.

29일 LG전자 중국법인에 다르면 BS(비즈니스솔루션)사업부는 지난 21일 천진에서 전략적 파트너 초청 행사를 개최했다. HVAC 사업 현황을 살피고 지속적인 협력 의지를 다졌다. 

이 자리에는 LG전자 관계자와 현지 파트너사는 물론 업계 전문가들도 대거 참석했다.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HVAC 산업 발전 동향과 미래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 LG전자의 공조 솔루션 기술력을 분석하고 시장 리더십도 확인했다. 간담회 직후에는 LG전자 천진생산법인 HVAC 제품군 생산라인 둘러봤다. 

LG전자는 협력사와의 동맹을 바탕으로 중국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지속적인 연구개발(R&D)을 통해 현지 맞춤형 HVAC 제품을 출시한다. 판매 채널을 다변화하고 더욱 체계화된 서비스 보장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고객과의 접점을 넓혀 소비자 편의성을 제고하고 브랜드 역량을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중국법인은 지난 1월 항저우, 광저우, 시안, 정저우 등 주요 5개 도시에서 핵심 거래선을 대상으로 전략 교류회도 개최했다. 제품 라인업을 다변화하고 프로모션 등 마케팅 활동을 강화, 브랜드 성장을 이루겠다는 전략을 공유했다. 올해 △현지 판매점·사후관리서비스(A/S) 점포 확대 △영업사원 전문역량 향상 △다양한 지역에서의 교류·기술홍보회 개최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동선 LG전자 중국법인장(전무)은 “LG전자는 중국 시장을 글로벌 전략의 중요한 부분으로 간주해 왔다”며 “중국 소비자에게 고품질, 고성능 에어컨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LG전자는 지난 몇 년간 우수한 제품 품질, 혁신적인 기술, 완벽한 서비스 시스템으로 사용자들의 신뢰와 칭찬을 받아왔다”며 “앞으로도 중국 시장을 더욱 심도 있게 개척해 더욱 세련되고 다양한 제품으로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시키고 중국 시장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더욱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G전자는 ‘탈(脫)탄소’ 기조 하에 북미와 유럽 등 선진 시장을 중심으로 친환경 냉난방 시스템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만큼 HVAC 분야 투자와 협력 확대에 힘을 쏟고 있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BIS월드에 따르면 전 세계 HVAC 시장 규모는 2028년 610억 달러(약 82조원)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조주완 LG전자 사장도 HVAC 사업 육성에 적극적이다. 조 사장은 작년 열린 ‘2030 미래비전 발표회’에서 가정·상업용 냉난방공조 사업 매출액을 2030년까지 두 배 이상 성장시켜 글로벌 톱티어(Top-Tier) 공조업체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지난 26일 주주총회에서는 냉방공조 사업 확장을 위해 인수합병(M&A)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