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中 옌청공장 EV5 수출 모델 양산 돌입

26

[더구루=윤진웅 기자] 기아가 브랜드 전용 소형 전기차 모델 ‘EV5’ 판매 영토를 확장한다. 중국 신에너지차량(ZEV) 시장 공략을 위해 내수용 물량 생산을 시작한 지 약 5개월 만에 수출 물량 생산에 돌입했다. 이들 물량은 호주 등 80여 개국으로 향할 예정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 중국 합작사 기아기차유한공사(起亚汽车有限公司)는 전날부터 장쑤성 옌청공장에서 EV5 수출 모델 양산을 시작했다. 지난해 11월 중국 내수 물량 생산에 돌입한 지 약 5개월 만이다. 이들 물량은 기존 수출국 50여 개국에 더해 중동과 중남미까지 포함한 80여 개국으로 수출될 예정이다. 수출 국가에는 호주도 포함돼 있는데 기아가 중국에서 생산된 차량을 호주에서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EV5 수출 모델은 옌청 4.0 스마트 공장 EV5 공식 생산 라인 2곳을 통해 생산되고 있다. 이들 생산 라인 자동화율은 100%에 가깝다. 용접과 도장 자동화율은 100%에 도달했으며, 엔진 관련 작업 자동화율은 70%까지 채워졌다. 특히 기아는 신차품질뿐만 아니라 내구품질 등 전 부문 품질을 세계 최고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글로벌 품질경영시스템(GQMS : Global Quality Management System)과 통합 생산관리시스템(MES : 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 ), 품질정보시스템(IQIS)을 운영하고 있다.

기아는 파격적인 가격 정책을 앞세워 글로벌 전기차 업체와의 경쟁을 펼칠 계획이다. EV5 중국 판매 가격의 경우 트림별 2만900~2만4400달러(한화 약 2690만~3140만 원)로 책정됐다. 경쟁 모델로 꼽히는 테슬라 모델Y(3만7000달러)와 비교해 최대 1만6100달러(약 2073만원) 저렴한 가격이다. 테슬라를 비롯해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전기차 모델을 앞세운 로컬 브랜드의 반격에 대응하기 위한 파격적인 가격 전략이다.

EV5는 △전장 4615mm △전폭 1875mm △전고 1715mm △휠베이스 2750mm 크기를 갖췄다. 고속 충전 지원을 토대로 27분 만에 최대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여기에 실내·외 V2L, 스마트 회생제동 시스템, i-페달 등 현대차의 고유 전기차 기능이 모두 적용됐다. 운전자를 위한 다양한 기능도 갖췄다. 하만 카돈 스피커 시스템과 내비게이션 콕핏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12.3인치 화면을 갖춘 파나로믹 와이드 디스플레이가 설치됐다.

트림은 △530라이트 △530에어 △530랜드 총 3가지이다. 성능은 기본 트림 기준 64.2kWh BYD 블레이드 배터리 팩과 최고 출력 160kW와 최대 토크 310Nm을 자랑하는 전기 모터를 장착했다. 1회 충전 주행거리는 최대 530km를 달성했다. 롱레인지 버전의 경우 88kWh LFP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주행거리가 720km에 달한다.

한편 기아는 올해 중국 생산 수출 모델 목록에 쏘넷과 K5 등도 추가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