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 ‘글로벌 수출상담회’ 개최…이차전지 소재 밸류체인 구축

31

[더구루=김은비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이하 포스코인터)이 ‘2024 글로벌 수출상담회’를 개최하며 글로벌 종합사업회사로서 입지를 공고히 한다. 국가 신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유망 중소 벤처기업과 선순환 사업 생태계를 조성해 국가경쟁력 강화에 기여한다는 각오다.

포스코인터는 아시아, 유럽, 북미 등 현지 6개 국가에서 60여 개 중소벤처기업이 참여하는 ‘2024 글로벌 수출상담회’를 5월부터 11월까지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상담회는 국내 친환경 분야의 유망 중소벤처기업을 발굴하고 이들의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에는 총 8개의 국내 대외기관과 협업해 참여기업과 프로그램 규모도 전년 대비 더욱 확대한다.

특히 상담회에서 직접적인 미팅 연계를 통해 참여 기업들이 더욱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는 참여기업들이 상담회를 통해 발굴된 잠정 바이어와의 일대일 방문 미팅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포스코인터가 계획 중인 중소벤처기업 프로그램 중 ‘Go Global with POSCO INTERNATIONAL’은 가장 대표적인 중소기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재작년부터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운영하고 있다.

실제 눈에 띄는 성과도 드러났다. 지난해 3차에 걸쳐 운영된 수출상담회에서 참여기업들은 50여 개의 바이어들과 90여 건의 실무 미팅을 진행했다. 총 11건의 비밀유지계약(Non Disclosure Agreement, NDA) 및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포스코인터 관계자는 “참여 기업 중 한 기업은 유럽 신재생에너지 선도기업 및 폴란드 국영회사와 NDA를 맺고, 올해부터 샘플 공급을 목표로 실무적인 기술 미팅까지 신속하게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글로벌 경제 블록화와 각국 통상장벽 구축으로 무역환경이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포스코인터는 중소벤처기업과의 상생뿐 아니라 이차전지 소재 공급망 다변화에 발 빠르게 나서고 있다.

지난해 포스코인터는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와 탄자니아 광산에서 2건의 흑연 공급망 구축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캐나다계 광업회사 넥스트소스와 마다가스카르 몰로 흑연광산의 공동 투자를 위한 업무협약도 맺은 바 있다.

포스코인터는 ‘이차전지 소재 밸류체인’도 신속히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그래뉼(동박 원료) △블랙 파우더(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원료) △리튬 등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광산, 원료, 소재, 배터리에 이르기까지 이차전지 소재 가치 사슬을 만들어 나간다.

포스코인터 관계자는 “정부 및 주요 경제단체와의 긴밀한 소통과 협업 하에 중소벤처기업과의 상생은 물론 이차전지 소재 공급망 이슈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대표 종합사업회사로서 국가가 당면한 다양한 사회적 이슈를 한발 앞서서 고민하고 풀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