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후이저우 경제대표단, LG전자·이녹스·CN1 만나 투자 협력 방안 논의

32

[더구루=정예린 기자] 중국 광동성 후이저우(혜주)시 산업단지 당정대표단이 방한해 우리 기업들과 대거 회동했다. LG그룹 등 기존 현지에 둥지를 튼 회사들과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한편 새로운 인연을 맺어 양국 간 동맹을 강화한다. 

17일 후이저우시에 따르면 시정부와 중카이고신구관리위원회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은 지난달 30일 한국을 찾았다. △LG전자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회사 ‘㈜이녹스’ △반도체 연구 장비 생산 기업 ‘씨엔원(CN1)’ △디스플레이 부품 생산 업체 ‘파인원’ 등의 경영진과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대표단은 LG전자 등 기존 중카이고신구에 입주한 기업에는 투자 확대를 요청했다. 접점이 없었던 기업에는 후이저우시의 기업 친화적인 정책과 중카이고신구의 편리한 인프라와 사업 환경 등을 적극 홍보했다. 이를 통해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전자 산업은 물론 석유화학과 신소재 분야까지 아우르는 종합 산업 클러스터로서 중카이고신구의 입지를 확대한다는 목표다.

방한 기간 중인 지난 2일 서울 용산 노보텔 앰배서더에서 ‘한중(후이저우) 산업단지 투자설명회’도 개최했다. 실제 성과도 있었다. 파인원의 OLED 메탈 마스크 생산 프로젝트를 포함해 총 6개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투자 규모는 9억8000만 위안(약 1870억원) 이상이다. 

후이저우시는 중국 웨강아오(광동, 홍콩, 마카오) 대만구 동쪽 해안에 자리 잡고 있어 무역 요충지로서 지리적 이점을 가지고 있다. LG·SK 등 국내 기업은 물론 소니, AGC, TCL테크, 디세이그룹 등 5000여 개의 글로벌 기업이 진출해 있다. 2023년 기준 지역 내 총생산(GRDP)은 1000억 위안(약 19조원)에 육박한다.

특히 LG와 SK그룹이 입주해 있는 중카이고신구는 1992년 중국 국무원 비준으로 설립된 중국 최초의 국가급 첨단과학기술산업개발구다. 일본의 소니, 아사히, 미국 코카콜라 등 글로벌 대기업도 이 곳에 자리잡고 있다. 삼성전자도 중카이고신구 내 휴대폰 생산 공장을 보유하고 있었으나 지난 2019년 가동을 중단했다. 

한편 대표단은 지난달 30일부터 7박 8일간 한국과 일본을 방문했다. 전자부품 공급사 ‘스스무’와 ‘아사히글라스(AGC)’ 등 경영진과 만나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도쿄에서도 ‘중-일 투자 설명회’를 개최, 후이저우시의 투자 환경을 홍보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