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인캐피탈, 베트남 마산그룹 지분 인수…SK 주식 매각 탄력붙나

28

[더구루=정등용 기자] 글로벌 민간투자펀드 베인캐피탈이 베트남 재계 2위 그룹인 마산 그룹의 지분을 인수했다. SK그룹의 마산 그룹 지분 매각 작업에도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마산 그룹은 23일(현지시간) 베인캐피탈에 2억5000만 달러(약 3400억원) 규모의 지분을 매각했다고 밝혔다.

앞서 마산 그룹과 베인캐피탈은 지난해 10월 최소 2억 달러(약 2700억원) 규모의 자기 자본 투자에 합의한 바 있다.

이번 거래는 베인캐피탈의 첫 베트남 기업 투자다. 베인캐피탈은 베트남 소비 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 실제로 베트남은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빠르게 소비가 성장하는 시장으로 2022년부터 2040년까지 연간 7.7%의 성장이 예상된다.

거래의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전환배당우선주(CDPS) 형태의 지분 투자로 주당 8만5000동에 발행되며 1대1 전환 비율에 따라 보통주로 전환할 수 있다. CDPS는 회사 주주에게 지급되는 일반 배당금 외에 첫 5년간은 우선 배당금이 없다. 이후 6년째부터는 발행된 각 CDPS의 액면가에 대해 매년 10%의 우선 배당금이 지급된다.

발행 10년째 되는 해에는 발행된 CDPS를 마산그룹 보통주로 의무 전환할 예정이다. 마산그룹은 시장 상황과 자금 수요에 따라 투자 규모를 최대 5억 달러(약 6800억원)까지 늘리기 위해 다른 투자자들과도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다.

베인캐피탈이 마산 그룹 지분을 인수하면서 SK그룹의 마산 그룹 지분 매각 작업에도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SK그룹은 지난 2018년 말 4억7000만 달러(약 5300억원)를 들여 마산 그룹 지분 9.5%를 확보한 바 있다.

SK그룹은 지난해 말 최창원 부회장이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맡으면서 계열사 전반의 포트폴리오 재조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여기엔 동남아 자산도 포함돼 있는데 마산 그룹과 빈 그룹 등 7개 업체 지분이 매각 대상으로 거론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