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나인원한남’, 경매 감정가·낙찰가 모두 최고가 경신

38

나인원한남 전경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고급주택 ‘나인원한남’ 전경./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한남동 대표 고가주택으로 꼽히는 ‘나인원한남’이 법원 경매로 나와 역대 최고 감정가와 낙찰가를 동시에 갈아치웠다.

28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나인원한남 전용면적 244㎡형이 감정가 108억5000만원에 법원 경매에 부쳐졌다.

공동주택 경매 감정가가 100억원을 넘은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 단지의 전용 244㎡형의 올해 공시가격은 106억7000만원이다.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최고가 순위 3위에 해당한다.

이전까지 공동주택 경매 시장에서 최고가 기록을 보유한 단지는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였다. 전용 269.4㎡ 복층형 펜트하우스의 2018년 10월 입찰 당시 감정가가 99억원으로 역대 최고가였다. 1회 유찰을 거쳐 2회차에 낙찰됐을 당시 낙찰금액이 83억7508만원으로 역시 역대 최고가였다.

하지만 이 기록이 약 6년 만에 깨졌다. 이달 16일 나인원한남 전용 207㎡형이 1회차 입찰에서 93억6900만999원에 낙찰되면서다. 작년 10월 31일 입찰 기일이 잡혔다가 2회 변경을 거쳐 이날 첫 경매가 진행된 것.

모두 5명이 경쟁해 낙찰가율이 감정가(78억5000만원)의 119.35%까지 치솟았다. 낙찰금액이 감정가보다 무려 15억원 이상 높은 셈이다.

2위와 3위의 응찰금액도 각각 90억6000만원, 90억5만1000원으로 모두 90억원이 넘었다.

워낙 고가에 낙찰되면서 선순위 전세권자(50억원)와 채권자에게 총 83억원을 배당하고도 주택 소유주에게 10억원의 배당금이 주어질 전망이다.

한편 이 단지는 용산구 한남동에 건설된 341가구의 저층 고급주택 단지로, 2019년 11월 입주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