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방산 빅4, 1분기 매출 18% 증가… 성장세 이어간다

22

국내 주요 방산 기업들이 올해 1분기에도 매출을 확대하며 성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각사 공시와 증권사들의 최근 1개월간 컨센서스(시장 기대치)를 종합한 결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현대로템##, ##LIG넥스원## 등 4대 방산 기업의 올해 1분기 합산 매출은 총 4조3993억원으로 추산됐다. 이는 지난해 1분기(3조7269억원)와 비교하면 18.0%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4대 방산 기업의 1분기 합산 영업이익 추정치는 전년(3480억원)보다 18.9% 줄어든 2823억원으로 집계됐다.

폴란드 개량형 다연장 로켓 '호마르-K'.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폴란드 개량형 다연장 로켓 ‘호마르-K’.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1분기 매출은 2조1031억원으로 전년 대비 9.1%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영업이익은 42.5% 줄어든 1313억원으로 예상된다. 매출 증가에도 영업이익이 감소하는 것으로 전망된 것은 1분기에 폴란드로 수출하는 K-9과 천무의 신규 인도가 없었기 때문이다.

K-9 자주포와 다연장로켓 천무 등을 주력으로 하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2022년 7월 폴란드 군비청과 K-9 672문, 천무 288대를 수출하기 위한 기본계약을 체결했다. 그해 8월과 12월, 올해 4월 기본계약 이행을 위한 시행계약을 연이어 체결했다. 특히 지난 25일 폴란드와 2조2000억원 규모의 천무 72대 2차 계약을 성사시켰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아직 폴란드와의 K-9 잔여 계약(284문 규모)이 남아있고, 1조원 규모의 루마니아 자주포 도입 사업 수주에도 도전할 예정이어서 추가 수주와 수주잔고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형 초음속 전투기 KF-21과 경공격기 FA-50 등을 생산하는 KAI는 1분기 7849억원의 매출과 393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38.0%, 102.6% 증가한 실적이다.

지난해 6월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본사에서 열린 '폴란드 수출형 FA-50 1호기 출고식'에서 FA-50GF가 이동하고 있다. /KAI 제공
지난해 6월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본사에서 열린 ‘폴란드 수출형 FA-50 1호기 출고식’에서 FA-50GF가 이동하고 있다. /KAI 제공

KAI는 2022년 폴란드와 FA-50 48대 수출계약을 체결하고 지난해 FA-50GF 12대를 인도했다. 이어 내년부터 2028년까지 폴란드의 요구에 맞춰 성능 개량 버전인 FA-50PL(Poland) 36대를 순차적으로 납품할 예정이다. 또 KAI는 이집트와 FA-50 수출 물량을 논의하고 있고, 슬로바키아의 고등훈련기 교체 사업과 미국의 공군·해군 훈련기 도입 사업 수주를 준비하는 등 올해 추가 수주 가능성이 크다.

K-2 전차를 앞세운 현대로템은 1분기 매출이 7478억원으로 전년 대비 9.3%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447억원으로 40.1%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현대로템은 재작년 폴란드와 1000대 규모의 K-2 전차 수출 기본계약을 맺었다. 1차 계약분 180대에 이어 현재 820대에 대한 잔여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또 현대로템은 루마니아와도 K-2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유도 무기 전문업체인 LIG넥스원 역시 1분기 매출은 7635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39.6% 증가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670억원으로 1.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LIG넥스원의 수주잔고는 작년 말 기준 19조6000억원으로 역대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