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1분기 영업익 2646억원… 전년比 67%↓

19

##LG화학##은 올해 1분기 실적이 매출 11조6094억원, 영업이익 264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7%, 영업이익은 67.1% 감소했다.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1.6%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7% 늘었다.


사업 부문별 실적을 살펴보면, 석유화학 부문은 매출 4조4552억원과 영업손실 312억원을 기록했다. 지정학적 리스크(위험)에 따른 원료 가격 상승에도 불구하고 긍정적인 나프타 래깅(원재료 투입 시차) 효과와 비용 절감 활동 등으로 전 분기 대비 적자 폭을 줄였다.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 1조5834억원, 영업이익 1421억원을 기록했다. 전지 재료는 전 분기 기저효과 등에 따라 출하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전자 소재는 고부가 제품의 비중 확대 등으로 부문 전체의 매출과 수익성이 개선됐다.

생명과학 부문은 매출 2849억원, 영업이익 33억원을 기록했다. 당뇨, 성장호르몬 등 주력 제품의 안정적인 판매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소폭 상승했지만, 글로벌 임상 과제 수행에 따른 연구개발(R&D) 비용이 증가했다.

에너지솔루션은 매출 6조1287억원, 영업이익 1573억원을 기록했다. 원통형 배터리 매출은 늘었으나, 전방 시장의 일부 수요 둔화 및 메탈 가격 하락에 따라 전 분기 대비 매출과 수익성이 감소했다.

팜한농은 매출 2457억원, 영업이익 349억원을 기록했다. 비료 판가 하락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감소했으나, 작물보호제 해외 판매 확대 및 판가 인상으로 수익성은 개선됐다.

차동석 LG화학 최고재무관리자(CFO) 사장은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회사의 위기관리 능력을 토대로 전 분기 대비 개선된 수익성을 달성했다”며, “3대 신성장동력 중심의 근본적인 사업 경쟁력 제고와 운영 최적화 활동 등을 통해 점진적인 실적 개선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