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F&B, ‘양반 뚝배기’ 론칭…HMR 시장 공략

38

[더구루=김형수 기자] 동원F&B가 용기째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신개념 국물요리 제품 양반 뚝배기를 론칭하고 국내 HMR(가정간편식) 시장 공략에 나섰다. 양반 뚝배기의 차별화된 맛과 편의성을 앞세워 고객몰이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동원F&B는 양반뚝배기 3종을 출시했다. 동원F&B는 프리미엄 한식 HMR 브랜드 양반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집약해 양반 뚝배기를 개발했다고 전했다. ‘재료가 살아야 맛이 산다’는 브랜드 철학 아래 엄선한 자연 재료를 가마솥 방식으로 12시간 이상 우려내 재료 본연의 맛과 식감을 살렸다.

동원F&B는 △소고기 미역국 △돼지국밥 △대파 사골곰탕 등 양반뚝배기 3종을 준비했다. 소고기 미역국은 국내산 미역과 소 양지 육수로 끓여 부드러운 국물이 특징인 가정식 미역국이다. 돼지국밥은 국내산 돼지고기 뒷다리살과 사골 육수, 각종 야채 육수로 깔끔한 국물 맛을 살렸다. 대파 사골곰탕은 소 사골을 12시간 이상 우려내 진하고 고소한 국물 맛을 완성했다.

양반 뚝배기 제품은 메뉴 별로 어울리는 별첨이 각각 들어있는 것이 특징이다. 소고기 미역국은 참기름 별첨으로 고소한 맛을 살렸다. 돼지국밥에는 대파고명과 고추가루, 후추가루 별첨이 들어있어 취향에 맞게 맛을 조절할 수 있다. 대파사골 곰탕은 대파고명 별첨으로 곰탕 특유의 풍미를 살렸다.

동원F&B는 양반 뚝배기 제품을 용기째 전자레인지에 넣고 1분 30초만 조리하면 된다고 전했다. 봉지를 뜯어 냄비에 넣고 끓이는 과정이 필요한 기존 파우치형 제품과 달리 전자레인지만 있으면 바로 취식이 가능한 용기형 제품으로 개발해 편의성을 높였다. 1인 가구에 알맞은 280g 중량 제품이며, 스푼을 동봉해 간편 식사용으로는 물론 간단한 해장용이나 안주로도 제격이라는 설명이다.

동원F&B 관계자는 “가정에서 직접 만들기 번거로운 국물요리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용기형으로 출시했다”면서 “앞으로도 한식의 맛과 풍미를 담은 다양한 국물요리를 선보이며 HMR 시장의 변화를 주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양반은 동원F&B가 지난 1986년 론칭한 국내 최초의 한식 HMR 브랜드다. 양반죽과 김, 밥, 김치, 국탕찌개, 반찬류, 전통음료(식혜·수정과·오미자차 등) 다양한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동원F&B는 양반 브랜드 팝업스토어 운영, 신규 CF 론칭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마케팅 활동을 펼치며 소비자 접점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