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전기 택시 ‘니로 플러스’ 10월에 생산 중단

33

##기아##가 첫 목적기반차(PBV·목적에 맞게 설계된 차) ‘니로 플러스’의 생산을 오는 10월 중단한다.

30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니로 플러스를 생산하는 동희오토는 오는 10월 니로 플러스를 단산(斷産·생산 중단)한다고 최근 협력사들에 공지했다. 협력사에 불용 재고가 쌓이지 않게끔 미리 공지한 것이다. 동희오토는 기아와 부품사 동희홀딩스의 합작사로 니로 플러스와 스토닉, 모닝, 레이 등을 생산한다.

기아 니로 플러스. /기아 제공
기아 니로 플러스. /기아 제공

니로 플러스는 2022년 출시된 전기 택시다. 1세대 니로EV에 기반한다. 니로EV는 같은 해 2세대로 풀체인지(완전변경)가 이뤄졌으나, 니로 플러스는 1세대의 파생차로만 판매돼 왔다. 64.0㎾h 용량의 배터리를 장착해 한 번 충전으로 최대 392㎞를 주행한다. 미터기를 중앙 화면에 통합한 택시 전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 특화 사양을 탑재했다.

니로 플러스는 판매량 감소를 겪으면서 단산까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니로 플러스는 출시 첫해인 2022년 5월부터 8개월간 4713대 판매됐으나, 작년에는 2916대 판매되는 데 그쳤다. 올해 1분기에는 3개월 누적으로 단 88대 팔렸다.

전기 택시도 전기차 성장세 둔화 여파를 피하지 못했다.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신규로 등록된 전기 택시는 총 1만2552대로 전년(1만5765대) 대비 20.4% 줄었다. 국내 판매 중인 전기 택시는 ##현대차## 아이오닉5·아이오닉6, 기아 EV6·니로 플러스 등이 있다. 이 중 아이오닉5가 전체 전기 택시 판매량의 약 절반을 차지한다.

올해는 액화석유가스(LPG) 택시가 다시 출시되며 전기 택시의 입지가 더 좁아졌다. 현대차는 작년 7월 쏘나타 LPG 택시(7세대 뉴라이즈)를 단종했다가, 이달 초에 재출시(8세대 디 엣지)했다. 수익성 악화로 단종했는데, 택시 업계에서 “대체재가 없다”고 반발하자 재생산에 나선 것이다. 기아 역시 2021년 단종한 K5 LPG 택시의 재출시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니로 플러스는 니로EV에 기반한 차라는 점에서 추후에 새 모델로 출시될 가능성이 열려 있다. 니로는 내년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