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용산에선 줄줄이 ‘신고가’ 속출… 100억대 아파트 거래도 꾸준

25

서울 강남구와 용산구 등 부동산 상급지의 고가 아파트 단지들에서 신고가 경신이 이어지고 있다. 100억원 이상 거래도 꾸준히 이어지는 중이다. 다주택자들의 ‘똘똘한 한채’ 수요가 몰리면서 고가 아파트 밀집 지역과 그외 지역의 집값 격차가 확대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을 대표하는 고가주택 '나인원한남'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한남동을 대표하는 고가주택 ‘나인원한남’의 모습. /연합뉴스

30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올 들어 최고 실거래가는 3월 거래된 강남구 압구정동 구현대 7차 전용 245 ㎡로, 115억원에 손바뀜됐다. 직전 거래였던 2021년 4월 80억원보다 35억원 높은 가격에 거래되면서 신고가를 경신했다. 압구정 일대는 올 하반기 시공사 선정을 앞두는 등 구역별 재건축이 진행되고 있어 신고가 행진이 꾸준히 이어지는 중이다.

이어 올 들어 두번째와 세번째로 높은 실거래가가 나온 지역은 용산구다. 두번째 높은 금액으로 거래된 곳은 용산구 한남동의 나인원한남 전용 206㎡로 지난 2월 99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같은달 직전 거래인 98억3000만원에 비해 1억2000만원 올라 최고가를 기록했다. 나인원한남 전용 206㎡은 올해 들어서만 97억원, 98억3000만원에 이어 세번째 최고가 기록이다.

세번째 최고가 실거래 역시 용산구 한남동의 한남더힐 전용 233㎡으로 지난 2월 95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10월 95억원에 거래된 이후 최고가다.

최근인 지난 3월에도 강남구와 용산구 등을 중심으로 고가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 강남구 압구정동 신현대 183㎡가 74억4000만원에, 용산구 한남더힐 178㎡가 74억3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100억원대 아파트 거래도 꾸준히 나온다. 작년 8월엔 용산구 한남동 장학파르크한남 전용 268㎡가 180억에 거래됐고, 같은달 한남더힐 240㎡도 103억원에 손바뀜됐다. 또 같은 달 강남과 용산이 아닌 성동구 성수동의 갤러리아포레 241㎡에서도 100억원 거래가 나오며 최고가를 기록했다.

이처럼 일부 지역의 신고가가 이어지면서 서울의 고가 아파트와 저가 아파트의 매매가격 차이가 점점 더 벌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KB부동산 월간주택가격동향 시계열에 따르면 3월 서울 아파트 상위 20%의 가격을 하위 20% 가격으로 나눈 값인 5분위 배율은 4.95로 지난 2018년 9월 5.01기록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3월의 서울 아파트 상위 20% 평균 매매가격은 24억6383만원, 하위 20%는 4억9690만원이었다.

전문가들은 초고가 시장일수록 일반 부동산 경기 시장의 추이와는 다르게 봐야한다고 설명한다. 백새롬 부동산R114 책임연구원은 “자금력을 갖춘 수요자들이 선호하는 초고가 시장일수록 부동산 시장의 가격 흐름이 둔화됐을 때 향후 상승 가치를 고려해서 매수하려는 수요가 더 나올 수 있다”며 “강남이나 용산 등 일부 지역에서만 신고가가 계속 경신되는 것은 다주택자들이 똘똘한 한채를 찾아 상급지로 갈아타려는 수요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