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감사협회, ‘제1회 대한민국 청렴감사열전’ 개최

26

“국민편익 증진 위해 공공기관 리스크 점검 강화할 것”

사진제공=한국공공기관감사협회전영상 한국공공기관감사협회 회장이 30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4년 제1회 대한민국 청렴감사열전’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단법인 한국공공기관감사협회(이하 협회)가 처음으로 대한민국 청렴감사열전을 열고 청렴 사회 실현을 위한 기관별 청렴 우수사례를 알리고 감사인의 바람직한 역할과 노력의 기준을 보였다.

협회는 30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기획재정위원회와 함께 ‘2024년 제1회 대한민국 청렴감사열전’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김상훈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 정승윤 권익위 부위원장, 송언석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행사에서는 한국전력을 비롯한 〯〯30개 공공기관이 참가해 청렴 사회 실현을 위한 각 기관별 청렴 우수사례를 소개했다.

전영상 협회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더 많은 기업과 근로자가 청렴의 사회적 가치를 정확히 인식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특히,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갈 어린이들이 정직과 공정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회가 되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협회는 지난해 7월 전영상 한전 상임감사위원이 제8대 회장으로 취임한 이후 정부 유관기관과 함께 감사인의 전문성 함양을 위한 교육 기회를 다양하게 제공하고 있다.

먼저 코로나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열린 ‘2023 공공감사인 워크숍’에서는 46개 기관 137명의 감사인이 참여해 최신 감사기법과 기관별 우수 감사사례를 공유했고, 권익위원회, 한국행정학회와 공공감사인 역량 강화를 위한 협약서를 체결했다.

또한 ‘2023 감사인대회’에서는 73개 기관 200여 명의 감사인이 참석해 1년 성과를 공유하고, 내부감사, 적극행정면책 등 다양한 감사 분야에서 성과를 창출한 기관 및 개인에게 감사원장상, 산업부 장관상, 협회장상 등을 수여하며 공공감사인을 격려했다.

특히 전 회장은 공공분야 감사인의 독립성을 제도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협회 회원사의 실장급 책임자를 중심으로 한 ‘실무협의체’를 구성했다. 이를 통해 기관별 현황과 의견을 수렴해 감사인 우대방안 등 감사 독립성 확보에 필요한 제도개선 사항을 도출, 감사원장에게 건의하는 등의 실무적 노력을 벌였다.

기관 내부의 비위를 적발해야 하는 감사업무의 특성상, 인사상 불이익에 대한 우려로 감사 보직에 대한 기피 현상이 심화해 감사인 우대제도 등 제도적 유인책 마련이 필요하다. 그러나, 기관마다 우대제도 운영수준이 다르고 시행 근거도 부족한 현실을 고려해 협회는 근무평가, 수당, 교육 등 8대 분야에 대한 ‘공공기관 감사인 우대 표준(안)’을 정립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각 기관 내부의 부적정 인사전횡(징계처분자에 대한 보직부여 혹은 승진 등)을 사전 예방하고자 승진, 보직 등 인사제도 전반에 대한 일상 감사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전 회장은 “공공기관은 국민의 삶과 밀접하게 연결돼 있는 만큼 더욱 청렴해야 한다”라며 “국민 편익 증진을 위해 공공기관의 위험 요인을 사전점검하고 예방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신 감사 패러다임의 변화에 맞춰 ‘공공기관 자체감사인 교육’ 커리큘럼을 전면 개편하는 등 공공감사인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에 더욱 충실하겠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