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나먼 자율주행 꿈… 테슬라는 사기 혐의, 현대차는 상용화 연기

29

자동차 업계가 자율주행 기술 상용화에 야심차게 도전했으나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개발에 들인 비용만큼 기술적 성과를 거두지 못해 사업이 축소되거나 인력을 감축하는 곳도 있다.

12일 자동차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미국 연방검찰은 테슬라를 사기 혐의로 수사 중이다. 테슬라가 주행 보조 기술에 불과한 ‘오토파일럿’과 ‘풀셀프드라이빙(full self driving·FSD)’ 기능을 완전 자율주행 기능인 것처럼 속였다는 것이다. 두 기능은 운전자의 조향과 제동, 차선 변경 등을 지원할 뿐 사람 개입 없이 완전히 스스로 주행하는 건 아니다.

테슬라 오토파일럿. /테슬라 제공
테슬라 오토파일럿. /테슬라 제공

검찰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테슬라 차는 도심 도로를 지나 고속도로까지 스스로 주행한 뒤, 주차 공간을 찾는다”와 같은 발언을 문제 삼고 있다. 테슬라가 홈페이지에 올린 영상에는 “운전자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차가 알아서 운전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현대차##그룹의 미국 자율주행 합작법인 모셔널은 최근 직원 수를 줄이고 상용화 계획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모셔널은 레벨4(고도 자동화·특정 구간 완전 자율주행) 수준의 로보택시 상용화를 노렸는데, 현재 도로 여건이나 기술 완성도가 원하는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그래픽=정서희
그래픽=정서희

제너럴모터스(GM) 자율주행 자회사 크루즈가 지난해 미국 캘리포니아주(州)에서 운영을 시작한 로보택시는 테스트 허가가 중단됐다. 보행자를 치는 사고를 냈고 크루즈 2대가 환자를 태운 응급차를 막아 결국 환자가 숨지는 사고도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 일로 크루즈 CEO는 사임했고, GM은 올해 크루즈 투자액을 10억달러(약 1조3600억원) 줄였다.

포드와 폭스바겐이 2016년 36억달러(약 5조원)를 투자해 만든 자율주행 합작사 아르고AI는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는 평가 끝에 폐업했다. 아르고AI는 레벨4 자율주행을 목표로 기술을 개발해왔다. 포드는 아르고AI 직원을 모아 레벨3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할 래티튜드AI를 지난해 설립했으나, 역시 구체적인 성과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아이오닉5 자율주행 로보택시. /현대차 제공
아이오닉5 자율주행 로보택시. /현대차 제공

자율주행 기술이 도입되려면 여러 기술적 난제를 해결해야 한다. 자율주행을 위협하는 도로 위 변수가 너무 많기 때문이다. 자동차 업계는 특정 조건에서 제한된 자율주행을 하는 레벨3(조건부 자동화·특정 구간 부분 자율주행) 자율주행 기술 구현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2022년부터 레벨3 자율주행 기술인 HDP(고속도로 자율주행·highway driving pilot)를 양산차에 적용하려고 했으나 안전성을 확보하지 못해 계속 미루고 있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예상한 것보다 많은 시간이 걸리고 있다. 운전자의 안전이 중요해 100% 확신을 가질 때까지 실제 도로 시험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볼보차의 자동 주차 기능. /볼보차 제공
볼보차의 자동 주차 기능. /볼보차 제공

완전한 자율주행 기술 확보가 어려워지자 업계는 부분 자율주행으로 계획을 변경하고 있다. 산업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월 미국에서 열렸던 CES 2024에서 자동차 회사들은 완전 자율주행보다 자동 발렛주차, 원격 주차, 자동 충전 등 제한적인 자율주행 기술을 더 많이 소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