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재료부터 완성품까지… 전기차 생태계 장악하는 中

23

중국의 전기차 생태계 장악력이 커지고 있다. 정부 지원으로 성장한 중국 기업은 최근 기술력도 빠르게 좋아지고 있다. 미국, 유럽 등 주요국이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제재를 강화하는 만큼 한국도 중국에 대한 높은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3일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중국 비야디(BYD)는 18.5%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비야디는 전년 동기대비 9.9% 증가한 58만대를 팔았다. 같은 기간 테슬라(점유율 13.1%) 판매량은 2.4% 감소한 41만3000대, ##현대차##·##기아##(점유율 3.9%)는 0.8% 감소한 12만1000대로 집계됐다.

지난달 25일 중국 베이징 순이구 국제전람센터에서 열린 베이징모터쇼 내 BYD 부스 모습./이윤정 기자
지난달 25일 중국 베이징 순이구 국제전람센터에서 열린 베이징모터쇼 내 BYD 부스 모습./이윤정 기자

전기차 인도량을 지역별로 보면 중국이 176만5000대로 전체의 56.2%를 차지했고 유럽(73만1000대·23.3%), 북미(40만4000대·12.9%), 중국 외 아시아(18만대·5.7%)가 뒤를 이었다. 중국에서 저가형 모델의 수요가 늘고 신에너지차(NEV) 의무 생산이 강화되면서 전기차 대중화가 빨라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도 중국 기업인 CATL이 작년 1위였던 ##LG에너지솔루션##을 꺾고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CATL의 1분기 점유율은 27.5%, LG에너지솔루션은 25.7%였다. 일본 파나소닉(점유율 11.9%)은 3위, ##삼성SDI##(점유율 10.8%)와 SK온(점유율 9.3%)은 각각 4, 5위를 기록했다.

최근 중국 정부는 ‘신품질 생산력’(新質生産力)이라는 개념을 앞세워 전기차, 배터리 등 첨단산업 분야에 대규모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연구개발(R&D), 산업 설비 인프라의 수준을 끌어올려 생산력을 강화한다는 게 골자다. 이 과정에서 중국 정부는 기업들에 재정 지원, 세제 혜택 확대를 약속했다.

글로벌 EV 2차전지 공급망의 대중국 의존도. /국제에너지기구(IEA) 등 제공
글로벌 EV 2차전지 공급망의 대중국 의존도. /국제에너지기구(IEA) 등 제공

전기차 시장에서 중국 기업의 영향력이 커지자 미국과 유럽연합(EU)은 제재 수위를 강화하고 있다. 정지현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중국팀장은 “중국이 핵심광물에 대한 수출 통제를 강화하고 핵심광물을 무기화할 가능성이 있다”며 “지정학적 리스크(위험 요인) 분산 차원에서 광물 생산·공급 국가와의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전기차 배터리에 필요한 핵심광물은 흑연을 포함해 니켈, 리튬, 코발트, 망간 등이 있다.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글로벌 배터리 공급망은 광물 채굴부터 제련, 셀 생산 등 주요 단계에서 중국에 70% 이상 의존하고 있다. 제련 단계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니켈 35%, 코발트 68%, 리튬은 7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