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대박 날까… 한미반도체 곽동신, 라인넥스트에 310억 투자

19

반도체 장비회사 ##한미반도체## 곽동신 부회장은 크레센도 에쿼티파트너스가 주도한 1800억원 규모의 ‘라인넥스트’ 투자 컨소시엄에 개인 자금으로 310억원을 투자하며 8.5%의 지분을 확보했다고 13일 밝혔다.

곽동신 한미반도체 대표이사 부회장. /한미반도체 제공
곽동신 한미반도체 대표이사 부회장. /한미반도체 제공

‘라인넥스트’는 라인야후(LY)의 관계사로 대체불가토큰(NFT) 플랫폼 개발과 글로벌 웹3 비즈니스 사업에 주력하고 있는 기업이다. 지난해 12월, 페이팔(Paypal) 창업자이자 투자자인 피터 틸 회장이 출자한 크레센도에서 1억4000만달러(약 1800억원)의 자금 조달을 확정하고, 웹3 생태계 구축과 글로벌 사업 확장을 위한 신규 서비스 개발을 진행 중이다.

한미반도체 곽동신 부회장이 크레센도가 주도하는 투자에 개인적으로 참여하는 건 이번이 2번째다. 2021년 6월에는 크레센도가 만든 프레스토펀드가 운영하는 반도체 전공정 장비 기업 ##HPSP##에 375억원의 개인자금을 투자해 지분 12.5%를 확보한 바 있다. HPSP가 2022년 7월 상장한 후 시가총액이 5조원대까지 오르며 성과를 내자 3000억원이 넘는 개인 수익을 올리기도 했었다.

곽 부회장은 인공지능 반도체용 고대역폭메모리(HBM) 필수 공정 장비 성장과 함께 한미반도체 주가와 HPSP 투자 수익 등에 힘입어 지난달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가 선정한 대한민국 50대 부자 중 8위(39억달러·약 5조3400억원)에 선정됐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