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證 “솔루엠, 실적 바닥 확인… 관건은 ESL 수주”

13

BNK투자증권은 ##솔루엠##이 올해 상반기 실적 바닥을 확인했으며, 전자가격표시기(ESL) 수주 모멘텀(상승 여력)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이에 투자 의견은 ‘매수’를 유지했지만, 목표 주가는 3만4000원으로 31.8% 하향했다. 전 거래일 솔루엠은 2만5800원에 마감했다.

솔루엠 멕시코 공장 사진 전경. /솔루엠 제공
솔루엠 멕시코 공장 사진 전경. /솔루엠 제공

BNK투자증권에 따르면 솔루엠의 올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4% 감소한 3848억원으로 시장 예상치에 부합했으나, 영업이익은 60% 줄어든 203억원으로 18% 하회했다.

이민희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비수기 영향과 신규 수주 둔화로 고수익 제품인 ESL 매출이 개선됐으나 수익성 낮은 ‘3in1보드’ 매출 비중이 상대적으로 커지면서 전체 수익성을 낮아지게 했다”며 “또한 최근 중동 분쟁 이슈로 인한 물류비 상승이 판관비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올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49% 감소한 224억원이 예상된다”며 상반기의 실적 부진을 반영해 올해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8%, 24% 하향 조정했다.

이 연구원은 “실적 악화 우려를 반영하며, 그동안 솔루엠 주가는 역사적 밸류에이션(가치 평가) 바닥 수준까지 하락한 상태여서 추가 하락은 제한적일 전망”이라면서 “다만 의미있는 주가 상승을 위해서는 ESL 신규 수주 모멘텀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주도 실적도 올해는 상저하고 현상이 뚜렷할 전망이며, 긴 호흡의 투자관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