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美 테크노믹 프랜차이즈 순위 ‘껑충’…162위→133위

16

[더구루=김형수 기자] 파리바게뜨 미국 프랜차이즈 레스토랑 순위가 수직상승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미국 영토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는 파리바게뜨의 프랜차이즈 사업 경쟁력이 인정받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14일 미국 시장조사기관 테크노믹(Technomic)에 따르면 파리바게뜨는 ‘2024 톱500 프랜차이즈 레스토랑’ 순위 133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162위에서 29계단 상승했다. 테크노믹은 △매장 숫자 △매출 규모 △성장 전망 등에 대한 평가를 토대로 해당 순위를 매겼다.

파리바게뜨는 가맹점을 중심으로 미국 프랜차이즈 사업을 빠르게 확대하고 있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현지에서 43개 점포를 오픈하고 100건의 신규 가맹계약을 체결한 파리바게뜨는 올해도 현재까지 9개 신규점을 출점하고 43건의 신규 가맹계약을 성사시켰다. 

파리바게뜨 프랜차이즈 사업 역량이 미국에서 연달아 호평받음에 따라 현지 가맹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파리바게뜨는 지난 1월 미국 비즈니스 매거진 앙트러프러너(Entrepreneur)가 발표한 ‘2024 프랜차이즈 500’에서 61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년 118위에서 57단계 상승했다. 해당 순위 ‘톱 100’에 진입한 국내 브랜드는 파리바게뜨가 유일하다.<본보 2024년 1월 19일 참고 파리바게뜨, 美 프랜차이즈 순위 118위→61위 '껑충'…뚜레쥬르 270위> 

파리바게뜨는 올해 미국·캐나다등 북미에 100개 신규점을 출점하고, 신규 가맹 계약 150건을 체결한다는 계획이다. 캘리포니아를 비롯해 △애리조나 △콜로라도 △미네소타 △캔자스 △오클라호마 △텍사스 △미주리 △위스콘신 △일리노이 △테네시 등 미국 전역으로 사업을 확장한다는 방침이다.<본보 2024년 1월 17일 참고 파리바게뜨, 올해 美 목표 '100+150'…출점·가맹계약 가속도> 

대런 팁튼(Darren Tipton) 파리바게뜨 미국법인 최고경영자(CEO)는 “파리바게뜨에게 있어 올해는 북미 시장 내 성장세를 이어나가는 한편 중미로 사업을 확장하는 놀라운 한해가 될 것”이라면서 “테크노믹으로부터 사업 성장을 위해 기울인 노력을 인정받아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순위 1위는 맥도날드가 차지했다. 이어 △스타벅스 2위 △칙필레 3위 △타코벨 4위 △웬디스 5위 등이 ‘톱5’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던킨 6위, 버거킹 7위, 서브웨이 8위, 치폴레 9위, 도미노피자 10위 순으로 집계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