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테스, 지난해 전자폐기물 600만개 재활용…무게만 10만t

29

[더구루=홍성환 기자] SK에코플랜트 자회사 SK테스가 지난해 600만개 이상의 전자폐기물을 재활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SK테스는 지난해 600만개 이상의 IT 자산을 재사용·재활용했다고 14일 밝혔다. 총무게는 1억176만6393㎏에 달했다.

SK테스 측은 “SK에코플랜트의 지원을 기반으로 글로벌 고객의 요구 사항을 충족하기 위한 IT 자산 및 배터리 재활용 솔루션 개선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지속가능한 기술 솔루션 분야를 선도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SK테스는 늘어나는 IT 자산 및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수요를 뒷받침하기 위해 네덜란드 배터리 재활용 시설 가동을 확대하고 유럽 내 추가적으로 배터리 재활용 시설을 건설할 방침이다. 

글로벌 컨설팅기업 맥킨지에 따르면 매년 수백만개의 스마트폰 및 전자기기 배터리가 폐기되고 있고, 앞으로 10년간 1억개에 달하는 전기차 배터리가 폐기될 것으로 예상된다. 

SK테스는 ITAD(IT자산처분서비스)·전자폐기물 리사이클링 전문 기업이다. 북미, 유럽, 아시아 등 총 23개국 40여개 시설을 운영하며 업계에서 가장 많은 국가 거점을 보유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 2022년 2월 이 회사 지분 100%를 10억 달러에 인수했다. 최근에는 사명을 테스에서 SK테스로 변경했다. 

테스는 ‘종합 환경 솔루션’을 의미하는 영문 합성어(Total Environment Solution)의 머리글자를 따 만든 사명으로, SK그룹의 일원으로서 새롭게 사명에 ‘SK’ 브랜드를 사용함에 따라 글로벌 위상과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