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사할린동포 고국 정착 주거지원 나서

18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4월부터 입국한 사할린동표에게 LH 임대주택으로 보금자리를 마련해준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주거지원 대상은 재외동포청을 통해 2023년 사할린동포 영주귀국 및 정착지원 대상자로 선정된 가구다. 영주귀국 사할린동포 및 동반가족 122가구, 총 210명이다.

이들은 ‘안산 고향마을’에 거주하게 된다. 안산 고향마을 아파트는 경기 안산시에 사할린동포 영주귀국 시범사업으로 LH가 건립한 사할린 한인전용 50년 공공임대 아파트다.

영주귀국 사할린동포들이 지난 13일 LH 인천지역본부에 마련된 LH 임대주택 계약체결 현장에서 입주를 위한 상담을 받고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LH 제공
영주귀국 사할린동포들이 지난 13일 LH 인천지역본부에 마련된 LH 임대주택 계약체결 현장에서 입주를 위한 상담을 받고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LH 제공

영주귀국 사할린동포에 대한 임대주택 지원 사업은 일제강점기 당시 러시아 사할린에 강제동원 등으로 이주하였으나, 광복 이후 고국으로 귀환하지 못하고 사할린에서 살아온 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LH는 사할린동포의 영주귀국과 고국 정착을 위해 지난 2000년도부터 ‘안산 고향마을’ 입주를 시작으로, 2023년도까지 2000여가구를 공급했다.

올해는 이달 13~14일 이틀간, LH 인천지역본부 및 부산울산지역본부에서 전국 22개 단지 내 총 122가구에 대한 계약 체결이 진행된다.

영주귀국 사할린동포들이 고국에서 이른 시일 내에 안정적으로 적응하고 정착할 수 있도록 기존 사할린동포 입주 단지 및 인근 단지를 중심으로 배정했다. 사할린동포의 입주희망지역 수요조사 결과를 최대한 반영한 조치다.

LH는 2022년도에는 사할린동포 주거환경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사할린한인 전용 단지인 ‘안산 고향마을’ 아파트에 가천대학교와 협업해 ‘어울더울 고령자 쉼터’를 개관했다.

또 고령자 맞춤형 재활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입주민 연령 등을 고려한 안마용품, 재활·일반운동기구를 교체하였으며, 운동재활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이에 LH는 고향마을 노인회로부터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