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미국, 중국 제품 관세 발표 앞두고 국내 철강주 오름세

20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중국산 철강 관세 인상 의지를 밝혔다. 사진은 이달 23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탬파의 힐즈버러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연설하는 모습이다./연합뉴스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중국산 철강 관세 인상 의지를 밝혔다. 사진은 이달 23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탬파의 힐즈버러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연설하는 모습이다./연합뉴스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발표를 앞두고 국내 철강주들이 오름세다.

14일 오전 9시 49분 기준 ##하이스틸##은 전날보다 16.33% 오른 4560원에 거래 중이다.

##부국철강##(7.79%)과 ##문배철강##(3.28%), ##TCC스틸##(2.11%) 등도 상승세다.

전날(현지 시각)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백악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 관세를 곧 공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현지 언론은 전기차, 배터리, 반도체처럼 전략적으로 중요한 산업에서 중국 상품에 대한 새로운 관세가 발표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지난달 바이든 대통령은 철강노조와 만나 “(중국은) 경쟁을 하는 게 아니라 부정행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기업은 정부 보조금을 받아 덤핑을 하고 있다는 뜻에서다.

그러면서 중국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기존 7.5%에서 25%로 올리라고 미국 무역대표부에 권고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