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올證 1분기 순이익 67억원… 전년比 83% 감소

18
서울 여의도 다올투자증권. /다올투자증권 제공
서울 여의도 다올투자증권. /다올투자증권 제공

다올투자증권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67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지난해 동기보다 82.6% 줄었다. 다만 2개 분기 연속 흑자 기조는 유지했다.

다올투자증권의 올해 1분기 매출은 3651억원, 영업이익은 65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보다 매출은 33%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다올투자증권은 지난해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관련 충당금을 적립한 만큼 재무적 부담은 크게 줄었다는 입장이다. 또 균형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을 위해 세일즈앤트레이딩(S&T)부문과 리테일 영업 조직을 강화하고 있다.

다올투자증권 관계자는 “여러 힘든 상황을 극복하고 중소 증권사에 우호적이지 않은 시장환경 속에서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그동안 준비한 것을 바탕으로 올해 안정적 수익 기반을 마련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