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천호3구역, 10년 만에 착공…최고 25층 아파트 짓는다

59
/사진제공=강동구
/사진제공=강동구

강동구는 천호재정비촉진지구 천호3구역이 지정 10년 만에 착공돼 최고 25층의 주거단지로 재탄생한다고 10일 밝혔다.

천호3구역은 지하철 5호선과 암사역 사이 천호동 423-76 일대에 위치한 곳으로 착공을 위한 마지막 관문인 서울시 굴토 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난달 31일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이 지역에는 지하 3층~최고 지상 25층, 8개동, 535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이 신규로 건설된다. 평면을 최신 트렌드에 맞게 개선하고, 아파트 외관 및 조경 업그레이드, 태양광 발전설비 및 지열시스템 적용, 신재생 에너지 가이드 라인에 맞춘 연료전지 적용, 전기차 충전설비 확충 등이 도입됐다.

강동구는 산업재해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기존 기본 설계에 적용된 공법에 지반조사 결과를 반영한 새로운 굴착공정을 보강했다. 흙막이 가시설 분야도 시공계획에 보완 조치를 취하는 등 제반사항을 한 번 더 점검했다.

천호3구역의 착공은 천호1, 천호2구역에 이어 천호재정비촉진지구의 완성을 의미한다. 사업이 완료되면 3개 구역이 약 2000가구에 달하는 대규모 주거단지로 변모한다. 특히 5·8호선 더블 역세권의 교통 허브인 천호역에 인접해 문화생활 등 주거 환경의 중심지로 거듭날이란 기대다.

일대에는 도시환경 개선을 목표로 도로 및 소공원 등의 기반시설이 설치되며, 소공원 지하로는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한 수영장도 조성된다.

임영철 강동구 도시계획과장은 “이번 천호3구역 착공으로 천호지역이 과거 도심지로서 옛 명성을 되찾고, 강동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천호·성내 지역의 신속한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 추진으로 지역 균형발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