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달러’ 넘은 비트코인…’비트코인 선물 액티브’ 수익률 50% ↑

189
/사진제공=삼성자산운용
/사진제공=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은 지난 1월 13일 홍콩 주식시장에 상장한 ‘삼성 비트코인 선물 액티브’ ETF(상장지수펀드)가 상장 약 3개월 만에 수익률 55.8%를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높은 수익률은 미국과 유럽에서 발생한 은행발 파산리스크 등으로 최근 주요국의 금리 인상 속도 완화 현상이 뚜렷해지는 가운데 비트코인이 대체자산으로 부상했다”며 “개당 현물 가격이 3만달러를 돌파하는 높은 상승세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해당 상품은 CME(시카고상품거래소)에 상장된 비트코인 선물 상품에 투자해 비트코인 현물과 유사한 투자 성과를 얻도록 설계된 ETF다.

이 ETF는 홍콩 시장에 상장돼 비트코인 ETF에 투자하고 싶은 국내 및 아시아권 투자자들이 아시아 시간대에서 투자할 수 있다. 또 암호화폐 지갑 없이도 증권사 계좌를 통해 ETF 형태로 비트코인 선물 자산에 투자할 수 있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무엇보다 투자자가 비트코인 현물에 직접 투자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암호화폐 거래소 파산, 해킹 등의 위험을 해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비트코인 현물의 수익률을 따라가면서 직접 현물에 투자할 때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여러 리스크에서는 비교적 자유로운 게 이 상품의 특장점”이라고 설명했다.

박성진 삼성자산운용 홍콩법인장은 “최근 미국 및 유럽 은행들의 파산리스크로 기존 달러 중심의 글로벌 금융자산 시스템에 대한 일부 불안감이 발생하면서 비트코인이 다시 재조명받는 것으로 보인다”며 “홍콩에 상장된 비트코인 ETF의 가격과 거래량이 상승세를 보이는 것도 비트코인이 달러화에 대한 대체자산으로 시장에서 폭넓게 인정받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삼성 비트코인 선물 액티브’ ETF는 홍콩 주식시장이 열리는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거래가 가능하다. HTS(홈트레이딩시스템)나 MTS(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 해외주식 종목창에 종목코드 ‘03135’ 또는 ‘FA SAMSUNG BTC’를 입력해 거래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