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퓨처엠, ‘한국형 녹색채권’ 3000억원 발행…양극재 투자

17
포스코퓨처엠이 경북 포항에 건설중인 양극재 공장 조감도.
포스코퓨처엠이 경북 포항에 건설중인 양극재 공장 조감도.

포스코퓨처엠은 배터리 업계에서 처음으로 3000억원 규모의 ‘한국형 녹색채권’을 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발행자금 전액은 경북 포항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양극재 공장 시설자금으로 활용한다.

포스코퓨처엠에 따르면 채권 수요예측 흥행으로 최초 계획(1500억원) 보다 두 배 많은 규모의 채권을 발행키로 했다. 배터리소재 사업의 높은 성장성과 신용등급(AA-)에 힘입어 모집금액의 7.1배에 달하는 1조6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번에 발행되는 채권은 만기 3년물 2000억원, 만기 5년물 1000억원으로 구성된다. 3000억원 모두 민간채권평가회사들이 평가한 금리(개별민평금리) 평균 보다 낮은 금리로 발행한다. 만기 3년물은 개별민평금리 대비 -0.09%포인트(p), 만기 5년물은 -0.21%p 로 발행 예정이다. 금리는 오는 26일 기준 개별민평금리를 반영해 최종 결정한다.

한국형 녹색채권은 기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과 달리 올해부터 시행되는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택소노미)를 적용한 회사채다. K-택소노미는 녹색위장행위 ‘그린워싱’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친환경 경제활동에 대한 기준을 제시한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지침서다.

발행자금의 활용이 6대 환경목표인 △온실가스 감축 △기후변화적응 △물의 지속가능한 보전 △순환경제로의 전환 △오염 방지 및 관리 △생물다양성 보전 중 하나 이상에 기여해야 한다. 특히 다른 환경목표에 피해를 주지 않아야 한다. 환경부는 한국형 녹색채권 활성화를 위해 채권 발행 기업에 연간 최대 3억원의 이자비용을 지원키로 했다. 포스코퓨처엠의 양극재 투자 계획은 이 6대 환경목표 중 온실가스 감축 부문의 혁신품목 소재, 부품, 장비 제조 경제활동으로 분류돼 한국형 녹색채권 발행 적격판정을 받았다.

윤덕일 포스코퓨처엠 기획지원본부장(부사장)은 “지난 2월 ESG채권 발행에 이어 이번 한국형 녹색채권 발행으로 회사의 성장성 뿐 아니라 친환경 사업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대와 인정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친환경 미래소재 기업으로의 전환을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스코퓨처엠 관계자는 “포스코그룹 내 원료부터 소재 생산까지 이르는 풀 밸류체인 확보 등 차별화된 사업 경쟁력을 바탕으로 성장을 이어 나갈 것이라는 자금 시장의 기대가 있었다”며 “녹색채권에 대한 높은 관심도 역시 반영되며 투자금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