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SMR·수소’ 군사·안보 넘어 미래먹거리 한미 동맹 강화

161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왈도프 아스토리아호텔에서 '한미 첨단산업·청정에너지 파트너십 MOU 체결식'에 참석했다.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왈도프 아스토리아호텔에서 ‘한미 첨단산업·청정에너지 파트너십 MOU 체결식’에 참석했다.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국빈 방문을 계기로 배터리·바이오 등 첨단산업 분야와 수소·원전 등 청정에너지 분야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MOU) 23건이 체결됐다. 한국과 미국의 공공기관, 연구소 민간기업은 이번 MOU를 시작으로 미래 먹거리 분야 공동연구·인력교류·기술개발에 본격 시동을 걸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한미 양국 기업·기관대표 45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미 첨단산업·청정에너지 파트너십’ 행사를 열었다고 26일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국빈 방문을 계기로 한미 양국 간 첨단분야 협력 강화를 위해 열린 이번 행사에선 배터리· 바이오·자율주행차·항공·로봇 등 첨단산업 분야 10건과 수소·원전·탄소중립 등 청정에너지 분야 13건 등 MOU 23건이 체결됐다.

산업부 측은 “이례적으로 다수의 MOU가 체결돼 과거 대비 한미 양국 간 협력수요가 크게 확대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공공기관과 연구소 외 두산·SK·HD 한국조선해양·롯데케미칼(이상 한국 측)과 보잉·GE Vernova·엑손모빌·지멘스 등 글로벌 기업이 참여해 양질의 MOU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우선 첨단산업 분야에서는 배터리와 바이오, 자율주행차, 항공·로봇 분야 MOU가 10건 나왔다.

한국배터리산업협회와 한국전자기술연구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NAATBatt(미국 배터리협회)와 이차전지 분야 R&D(연구개발), 인력교류, 표준협력 등에 상호 협조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상호 배터리 시장 진출과 기업 유치를 위한 지원 체계를 마련할 것이라는 게 산업부 측의 설명이다.

△한국바이오협회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 화학융합시험연구원은 각각 △BIO(미국바이오협회) △BIO(미국바이오협회) △AABB(혈액은행협회)와 바이오 분야 공급망·기술협력 MOU를 맺고 전방위 협력에 합의했다.

자율주행 분야에선 한국자동차연구원과 KIAT가 SAE International(국제자동차기술자협회)와 협력자율주행관련 핵심표준 공동개발에 합의하는 등 MOU 2건이 나왔다.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IAT는 미국 보잉사와 항공우주 분야 R&D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보잉사 주도 프로젝트의 국내 업체 참여의 길이 열렸다. 한미 양국민관은 로봇과 사이버보안 R&D 전반에 대한 협력도 3건 합의했다.

탄소중립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청정에너지 분야 MOU는 13건이다. 석유·가스 등 전통 에너지 분야에서 미래 청정에너지인 SMR(소형모듈원자로), 수소, 암모니아, CCUS(탄소포집저장), 신재생, 핵심광물 분야 등으로 협력이 확대됐다. 양국 기업의 사업기회 확대뿐만 아니라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에 힘을 더할 수 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내열별로 살펴보면 한국전력공사는 청정발전과 청정에너지기술 분야에서 GE Vernova, EPRI 등과 각각 1건씩 업무협력 MOU를 맺었다. 원전연료와 SMR 분야에선 △한국수력원자력 △SK이노베이션 △현대건설 △두산에너빌리티 △무역보험공사 △수출입은행이 참여한 MOU 4건이, 청정에너지 및 수소, 투자금웅지원 분야에선 △한국석유공사 △SK머티리얼즈 △SK E&S △HD한국조선해양 △롯데케미칼 △남부발전 △에너지기술평가원 △무역보험공사 의 MOU 7건이 체결됐다.

이들은 각각 △4세대 SMR △수소·암모니아를 통한 발전 △블루수소생산 △풍력발전 △원전 연료 공급 등에 협조하기로 하고 각 사업에 대한 금융지원 등 협력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한미 양국이 그간 군사·안보동맹에서 나아가 첨단산업·기술동맹으로 외연을 넓혀가고 있다”며 “이번 협력의 씨앗들이 조만간 큰 결실을 맺기를 기대하며 한국 정부역시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