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더미’ 앉은 청년들…코로나 3년간 20·30대 빚 최다 증가

80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코로나19 이후 3년간 빚이 가장 많이 늘어난 세대는 20~30대로 나타났다.

30일 한국은행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의원에게 제출한 ‘가계대출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국내 은행권의 30대 이하 가계대출 잔액은 354조8000억원으로, 3년 전인 2019년 4분기(278조1000억원) 대비 27.6% 급증했다.

30대 이하의 1인 평균 은행권 대출액은 7081만8000원이었다. 3년 전(5980만6000원)에 비해 18.4% 뛰었다.

제2 금융권인 비은행금융기관에서도 30대 이하 연령대의 대출 잔액은 26.8% 급증한 159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비은행금융기관의 30대 이하 1명당 평균 대출액은 5413만6000원으로, 3년 새 32% 불었다.

1·2금융권을 모두 더하면 20~30대의 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514조5000억원으로, 3년간 증가율이 27.4%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60대 이상(25.5%) △40대(9.2%) △50대(2.3%) 등 다른 연령층보다 높은 수치다.

/사진=양경숙 의원실=뉴스1
/사진=양경숙 의원실=뉴스1

1인당 평균 대출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계층도 20~30대였다. 30대 이하의 경우 은행과 비은행을 포함한 1인당 평균 대출액은 3년 새 23.9% 증가했다. 반면 40대는 13.3%, 50대는 4.0%, 60대 이상은 2.6% 각각 늘었다.

양 의원은 “코로나19를 거치면서 경제적 기반이 약한 청년층의 대출이 너무 많이 늘었다”며 “높은 금리와 물가 속에서 이들의 이자 부담이 갈수록 커지고 연체가 늘면 소비까지 줄어 금융은 물론 경제 전반의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는 만큼 미리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