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 2만명 해고 후폭풍…”직원 4명중 1명만 저커버그 신뢰”

66
Facebook Founder and CEO Mark Zuckerberg speaks on stage during the annual Facebook F8 developers conference in San Jose, California, U.S., April 18, 2017. REUTERS
Facebook Founder and CEO Mark Zuckerberg speaks on stage during the annual Facebook F8 developers conference in San Jose, California, U.S., April 18, 2017. REUTERS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플랫폼(이하 메타)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에 대한 직원들의 신뢰도가 하락세다.

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메타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메타가 지난달 말 실시한 직원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26%만이 회사 리더십을 신뢰한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작년 10월 같은 설문조사를 했을 땐 ‘리더십을 신뢰한다’는 응답이 31% 나왔다. 당시보다 5%포인트 하락한 것.

설문조사에서 ‘스스로 가치가 있다고 느낀다’는 직원은 응답자의 43%에 그쳤다. 이 또한 작년 조사보다 15%포인트 낮은 수치다. 직원들의 사기는 작년보다 더 떨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WP는 경영진에 대한 신뢰와 사기 저하는 지난해와 올해 두 번에 걸친 대규모 구조조정이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했다. 직원들은 “회사 인력의 거의 4분의 1이 사라져 혼란스러워졌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메타는 작년 11월과 지난 5월 각각 1만1000명과 1만명에 대한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WP에 따르면 일부 직원은 지난 5월 말 2차 감원 이후 “열심히 일하는 많은 사람의 사기와 리더십에 대한 신뢰가 산산조각이 났다”며 “왜 우리가 메타에 남아 있어야 하나?”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또 다른 직원은 팀이 부서 감축에 따라 바뀐 업무 범위를 이해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경영진에 더 명확한 답을 요구해도 모호한 답만 돌아온다고 말했다.

한편 메타는 지난 8일 미 캘리포니아 멘로파크 소재 본사 캠퍼스에서 직원 전체 회의를 열고 회사의 청사진과 함께 개발 중인 각종 기술 등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저커버그는 “더 나은 제품을 위한 더 나은 기술 회사 구축을 목표로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면서 코로나19가 절정에 달했을 때 직원이 8만명 이상으로 늘어났으나 메타가 잘하고 있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우리가 좀 더 안정될 이 시기를, 우리 문화를 발전시키고 재건하는 데 사용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