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픽사 최신작도 ‘세계 최초’ 삼성 스크린으로 본다

154
삼성전자 '시네마 LED 스크린 오닉스'로 디즈니·픽사 신작 <엘리멘탈>을 4K HDR 화질로 즐기는 모습. / 사진 = 삼성전자 제공”></td>
</tr>
<tr>
<td class=삼성전자 ‘시네마 LED 스크린 오닉스’로 디즈니·픽사 신작 <엘리멘탈>을 4K HDR 화질로 즐기는 모습. / 사진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최신 애니메이션 영화 상영에 시네마 LED 스크린 ‘오닉스’가 투입된다고 18일 밝혔다.

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는 삼성전자와의 기술 협업을 통해 신작 영화 ‘엘리멘탈’을 오닉스 전용 4K HDR 콘텐츠로 제작, 배급한다. HDR 콘텐츠는 기존 SDR 콘텐츠보다 더 밝고 선명한 화질 표현이 가능하다.

오닉스는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시네마 LED 스크린이다. 영사 방식인 빔 프로젝터와 달리 스크린에서 직접 영상을 보여 주기 때문에 더 균일한 화면 표현과 뛰어난 색 재현력을 갖췄다.

또 4K(4096×2160) 해상도와 HDR화질을 지원하며, 자발광 LED 디스플레이로 선명한 블랙감을 표현할 수 있다. 기존 프로젝터 타입 대비 약 6배 이상 밝은 최대 300니트의 고휘도(밝기)를 지원한다.

영사기가 아닌 영화 스크린으로는 처음으로 디지털 영화협회(DCI)가 화질, 음질, 콘텐츠 보안 기능 등에 대해 정립한 디지털 시네마 표준 규격 인증을 받았다. 잠실의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 CGV 왕십리점 등 전세계 120여개 영화관에 오닉스 스크린이 배치돼 있다.

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는 ‘엘리멘탈’의 오닉스 전용 콘텐츠 제작 후에도 HDR 콘텐츠 마스터링을 확대할 계획이다.

정훈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디즈니·픽사의 신작을 통해 시네마 LED 전용 HDR 콘텐츠를 관람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정확한 화질과 생생한 색감을 표현하는 삼성만의 LED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업체들과의 파트너십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