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NBC “나쁜 상사 3대 특징은 게으름·수다, 그리고 이것”

195
이지혜 디자이너 /사진=이지혜 디자이너
이지혜 디자이너 /사진=이지혜 디자이너

직장 내 나쁜 상사 3대 특징이 게으름, 수다, 그리고 친절함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CNBC 보도에 따르면 직장 내 교육 커리큘럼을 개발하는 회사인 세이지(Sage)의 설립자 케빈 레그는 “나쁜 상사의 특성에는 예상치 못한 면이 있다”고 말했다.

레그가 꼽은 나쁜 상사의 세 가지 특징은 상사의 관리 부족, 지나친 대화, 가식적인 친근감이다.

레그는 “이 특성들은 우리에게 편하게 느껴질 뿐만 아니라 많은 직원이 원하기도 한다”며 “하지만 상사라기보단 친구처럼 행동하는 리더는 팀의 결속력, 사기, 존중, 효율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나치게 친근한 상사는 (부하 직원과 관련해)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할 때 그러한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신뢰성이 부족할 것”이라고 했다.

게으른 상사의 대해서는 “나쁜 상사들은 ‘자신이 필요하면 언제든 내게 오면 된다, 내 문은 항상 열려있다’고 말하는 등 관리 소홀을 미덕으로 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말을 너무 많이 하는 상사의 경우 일반적으로 자신을 과대평가하며 자신이 회의실에서 가장 똑똑한 사람이라고 믿는다고 봤다. 이러한 행동이 위험한 이유는 부하 직원들이 무의식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어필하지 않게 된다는 것이다.

레그는 “그들은 직원들에게 끊임없이 자신의 이야기를 해야 한다고 믿으며, 이를 주제로 한 팀 미팅을 소집한다”고 말했다.

또 지나치게 친절한 상사는 생각 이상으로 팀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레그는 “지나친 친절함이나 친근감은 상사와 부하 직원 사이의 경계를 흐릴 수 있다”며 “이는 상사에게 중요한 결정이나 요청을 하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더 위험한 것은 직원들이 필요한 업무 성과를 위해 우정을 ‘거래’하게 되고, 상사가 능력 대신 부하 직원에 대한 호의를 바탕으로 의사 결정을 내리는 경우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