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틸, 상장 이틀째에도 약세..5%대 ↓

200
(서울=뉴스1) =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넥스틸 코스피시장 상장기념식에서 정지헌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보(왼쪽부터), 채남기 한국IR협의회 회장, 양태영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홍성만 넥스틸 대표이사, 강성묵 하나증권 대표이사, 이기헌 상장회사협의회 상근부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거래소 제공) /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넥스틸 코스피시장 상장기념식에서 정지헌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보(왼쪽부터), 채남기 한국IR협의회 회장, 양태영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홍성만 넥스틸 대표이사, 강성묵 하나증권 대표이사, 이기헌 상장회사협의회 상근부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거래소 제공) /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넥스틸 (10,150원 ▼590 -5.49%)이 상장 이틀째에도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6분 넥스틸은 전일대비 540원(5.03%) 떨어진 1만200원을 기록 중이다.

넥스틸은 전날 코스피 시장에 신규상장했다. 올해 첫 코스피 상장사여서 관심을 모았지만 성적은 좋지 않았다.

넥스틸은 상장 첫날 공모가(1만1500원)보다 오른 1만3800원을 터치하기도 했으나 결국 공모가 대비 760원(6.61%) 떨어진 1만740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편 넥스틸은 글로벌 종합 강관 제조 기업으로 석유 채굴이나 수송에 사용하는 유정관과 송유관, 건축물에 사용하는 구조용 강관 등을 생산한다. 지난해 매출 6684억원, 영업이익 1813억원을 기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