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D 부총재 “中 전기차 시장 지속 성장 전망…韓과 협력 필요”

119

무협, 中 BYD·EVE 등 주요 전기차·배터리 기업 방문

한국무역협회 '중국 전기차·이차전지 시찰단' BYD 방문
한국무역협회 ‘중국 전기차·이차전지 시찰단’ BYD 방문

[한국무역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한국무역협회 정만기 부회장은 전기차·배터리 관련 10개 기업인들로 구성된 ‘중국 전기차·이차전지 시찰단’을 구성해 20∼24일 중국 선전, 항저우, 상하이, 옌청을 방문했다.

23일 무협에 따르면 사절단은 중국의 대표적인 전기차 및 배터리 생산 업체인 BYD(비야디), EVE(이브), 거린메이(GEM), 지리자동차를 방문해 고위급과 면담하고 기업 간 거래(B2B)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했다.

전기차 관련 자회사를 여럿 보유하고 있는 BYD는 이번 상담회를 계기로 사절단에 참가한 기업들과 부품 조달, 기술 협력 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BYD 뤄홍빈 부총재는 정 부회장이 향후 중국 전기차 시장 전망에 대해 묻자 “취득세를 제외하는 등 중국 정부의 보조금 제공이 중단됨에도 불구하고 중국 내 전기차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전망”이라고 답했다.

뤄 부총재는 “BYD의 전기차 생산량은 2019년 27만대 수준에서 2023년 300만대로 증가했으며 내년에는 400만대에 육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 근거로는 BYD가 생산하는 차량이 내연 기관차와 비교해 운영 유지비를 포함한 가격 경쟁력이 높다는 점, 중국에서는 전기차 충전의 95% 이상이 가정에서 쉽게 이뤄지는 점, BYD의 경우 리튬 인산철에 기반한 블레이드 배터리 시스템을 채택하고 있어 화재 위험이 거의 없는 점 등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뤄 부총재는 “BYD는 각국 완성차 업체의 모터 수요가 증가해 내년에만 600만대 이상의 모터를 생산할 계획”이라며 “한국 기업은 모터용 철강 소재와 관련해 최적의 기술과 생산 기술을 갖고 있어서 이 분야를 중심으로 협력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 배터리 시장 점유율 4위인 EVE와 비즈니스 상담회도 있었다.

한국무역협회 정만기 부회장, EVE 수석부회장 면담
한국무역협회 정만기 부회장, EVE 수석부회장 면담

(서울=연합뉴스) 한국무역협회는 23일 정만기 부회장(사진 가운데)이 EVE 알렉산더 홀든(Alexander Holden) 수석 부회장과 면담하고 한국 자동차 기업과의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2023.11.23. [한국무역협회 제공]

알렉산더 홀든 수석 부회장은 “EVE는 현재 SK온 등 한국 기업들과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앞으로도 많은 한국 부품 업체들과 협력 기회를 확대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EVE의 배터리 공장 설비는 대부분 한국의 중견 배터리 장비 제조업체로부터 조달해 구축됐다”며 “배터리 장비 분야의 협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wise@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