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 부상으로 운동 시작했다가 여심저격 짐승돌 된 배우

106

이준호

짐승돌로 유명한 2PM 이준호
척추골절 때문에 운동에 빠진 사연


지난해 겨울을 뜨겁게 달궜던 MBC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이산(정조)역을 맡아 배우로서 다시 한 번 자리매김한 이준호.


‘짐승돌’로 유명한 2PM의 멤버이기도 한 그는 철저한 자기관리로 몸짱의 면모를 유지하는 ‘운동덕후’로 작품 속에서 복근 노출을 위해 1년동안 닭가슴살만 먹으며 노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 그에게도 운동에 빠지게 된 사연이 있었으니, 데뷔 전부터 아크로바틱 등의 고난도 안무 연습을 하다가 심각한 사고를 당하게 됐고, 어깨 부상은 물론 척추골절 진단까지 받은 것.


준호는 과거 방송에서 “‘다시는 춤을 못 출 수도 있다’는 말에 운동을 시작했다”며 “춤을 그만두면 직업을 그만두는 것과 같았다.”고 밝혔으며 집에서 홈짐을 만들 정도로 운동에 열성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MBC 가요대제전에서 소녀시대 출신의 윤아와 함께 MC를 맡아 진행은 물론 ‘으른 케미’ 물씬 풍기는 섹시한 퍼포먼스로 큰 화제를 일으킨 이준호. 올 여름 방영된 JTBC 드라마 ‘킹더랜드’에서 윤아와 함께 로맨스 연기를 펼쳐 열애설에 휩싸이기도 했으나, 해프닝으로 끝나 오히려 아쉬움(?)을 선사하기도 했다.


배우로서의 입지를 곤고히 하며 앞으로의 작품을 기대하게 만든 이준호. 차기작으로 ‘캐셔로’를 선택, 소지한 현금만큼 신체 능력이 강화되는 초능력의 새로운 계승자 강상웅을 연기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