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 쟤, 쟤”… 여자 출연진에게 삿대질하며 역대급 망언 남긴 ‘솔로지옥3’ 이관희

182

넷플릭스 ‘솔로지옥’ 시즌3 (이하 ‘솔로지옥3’) 남성 출연자인 이관희가 무례한 언행으로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난 19일 공개된 ‘솔로지옥3’ 4, 5화에서는 남녀 출연진들이 호감 상대를 지목하는 진실 게임이 진행됐다.

이관희 / 넷플릭스

이날 손원익은 이관희에게 어떤 여성에게 호감이 있는지 물었고 이관희는 “쟤, 얘, 얘”라며 최혜선, 윤하정, 김규리를 지목했다. 이를 본 남성 출연진 윤하빈은 “쟤가 뭐냐. 이름이 있는데”라고 지적했다

MC 이다희와 덱스 역시 “완전 마이너스다. 만약 나였으면 기분 나빴을 것”, “이관희가 실수한 것 같다”고 공감했다.

윤하정은 제작진 인터뷰에서 “사람들 앞에서 지목당하는 느낌이었다”며 “저랑 가치관이 안 맞는 것 같다. 정이 다 떨어졌다”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후 이관희는 논란을 의식한 듯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당 장면을 캡처해 “관희야 이름은 좀 외우자”라고 셀프 디스해 눈길을 끌었다.

이관희 / 이관희 인스타그램

창원 LG 세이커스 프로농구선수로 활 약중인 이관희는 우월한 피지컬과 가수 빈지노를 닮은 훈훈한 외모로 화제를 모았다.

‘솔로지옥3’ 제작발표회에서 MC들이 이관희를 가장 매력적인 참가자로 꼽을 정도였다. 한해는 “연애 프로그램을 많이 봤지만 이런 사람은 없었다. 상상을 초월하는 매력적인 참가자다. ‘솔로지옥’이 아닌 ‘이관희 지옥’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관희의 무례한 언행에 “역대급 망언이었다”, “자기가 뭐라도 된 줄”, “정말 무례하다”, “이름 외우는 게 어렵냐?” 등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솔로지옥’은 커플이 돼야만 나갈 수 있는 외딴 섬, 지옥도에서 펼쳐질 솔로들의 솔직하고 화끈한 데이팅 리얼리티쇼.

한국 예능 프로그램 최초 넷플릭스 글로벌 TV쇼 톱10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던 ‘솔로지옥’은 인기에 힘입어 세 번째 시즌까지 제작됐다.

지난 12일 첫 공개 이후 17일까지 한국을 비롯한 캐나다, 홍콩, 싱가포르, 대만, 태국 등 29개국 TOP 10 리스트 진입 및 3,600,000 시청 수(시청 시간을 작품의 총 러닝 타임으로 나눈 값)를 기록하며 글로벌 TOP 10 TV쇼(비영어) 부문 4위를 달성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