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 조수석에 싣고 말 걸어…26세 가수 살해한 스토커 영상 확산 ‘충격’

200
허가령 인스타그램

말레이시아 출신 가수 허가령(26)이 스토커에게 살해된 가운데 범행 당시 영상이 온라인에 확산되면서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대만 ETtday는 지난 21일(현지 시각) 허가령을 살해한 스토커가 허가령의 시신을 차량 조수석에 앉힌 채 말을 거는 등 대범하게 행동하는 영상이 올라왔다고 보도했다.

앞서 허가령은 지난 18일 44세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이 남성은 허가령을 2년간 끈질기게 쫓아다닌 스토커로 알려졌다.

스토커는 허가령에게 지속해서 만남을 요구했고 결국 이날 두 사람은 식사 자리를 가졌다. 그러나 둘은 말다툼을 벌이게 됐고 화가 난 스토커는 허가령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했다.

촛불, 자료사진 / New Africa-shutterstock.com

설상가상으로 범행 현장이 담긴 영상이 온라인에 확산되면서 더욱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이 영상은 우연히 현장을 목격한 주민이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영상 속 스토커는 피를 흘리고 있는 허가령을 차량 조수석에 앉힌 채 그대로 도주했다. 영상에는 옆을 지나가는 주민의 모습도 담겼다.

스토커는 주변 행인들을 의식하고 조수석을 향해 말을 하는 등 대범하고 태연하게 행동했다. 문을 닫았다가 뭔가 흘린 듯 줍는 액션을 취하기도 했다.

스토커는 범행 이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으나 실패했고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허가령은 사망 전날 남자친구 류위양과 웨딩 촬영을 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