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서울의 봄’ 성탄절 연휴 극장가 쌍끌이 흥행

94

이순신 장군 최후의 전투를 그린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이하 ‘노량’)와 12·12 군사반란을 다룬 영화 ‘서울의 봄’이 성탄절 연휴 극장가에서 쌍끌이 흥행을 이어갔다.

26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김한민 감독의 ‘노량’은 지난 23∼25일 사흘간 160만 2000여 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사흘 평균 매출액 점유율은 42.3%였다.

지난 20일 개봉한 이 영화는 개봉 4일째인 23일 100만 관객을, 6일째인 25일 200만 관객을 각각 돌파했다. 누적 관객 수는 223만여 명이다.

‘노량’-‘서울의 봄’ 포스터 / 롯데엔터테인먼트-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김성수 감독의 ‘서울의 봄’은 같은 기간 116만 9000여 명을 모아 2위였다. 평균 매출액 점유율은 30.8%다.

이 작품은 개봉 한달여만인 지난 24일 천만영화 반열에 오른 데 이어 25일에는 ‘범죄도시 3′(1068만여 명)를 제치고 올해 최고 흥행작에 등극했다.

‘서울의 봄’ 누적 관객 수는 1073만여 명으로, 이번 주 안에 1100만 명 달성이 점쳐진다.

DC 스튜디오 신작 ‘아쿠아맨과 로스트 킹덤'(33만 2000여 명, 9.1%), 애니메이션 ‘신차원! 짱구는 못말려 더 무비 초능력 대결전 ~날아라 수제김밥~'(31만 3000여 명, 7.9%), ‘트롤: 밴드 투게더'(18만 7000여 명, 4.5%) 등 해외 신작들은 두 한국 작품에 밀려 큰 힘을 쓰지 못했다.

‘노량’과 ‘서울의 봄’은 오는 30일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이어지는 새해 연휴에도 극장가를 양분할 것으로 전망된다.

26일 오전 8시 기준 ‘노량’의 예매율은 34.1%(예매 관객 수 10만 1000여 명)로 1위에 올라 있다. ‘서울의 봄’은 32.6%(9만 7000여 명)로 그 뒤를 바짝 추격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