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카라큘라, 암 투병 고백 “암센터에서 수술…대장 내벽 절개”

228

유튜버 카라큘라가 뒤늦게 암 투병을 고백했다.

유튜버 카라큘라 / 유튜브 ‘카라큘라 범죄연구소’

카라큘라는 지난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사실대로 말씀 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카라큘라는 “제가 그동안 몸이 많이 아팠다”라며 “눈치가 빠른 구독자들은 제가 최근 스튜디오에서만 촬영하는 게 의아했을 거다. 몸이 많이 안 좋았다. 지금도 회복하는 과정”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지난 가을 건강검진을 하다가 항문에서 약 5cm 되는 지점에 대장 내 유암종이 발견됐다”라며 “건강검진 병원에서 제거와 동시에 조직검사를 맡겼다. 그런데 해당 유암종이 암세포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 삼성병원 암센터에서 수술 스케줄을 잡고 유암종이 자리 잡은 부분의 대장 내벽을 절개해서 뿌리를 긁어내는 수술을 했다”라며 “6개월에 한 번씩 복부, CT, MRI, 내시경을 찍고 추적검사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암 투병 사실 고백한 카라큘라 / 유튜브 ‘카라큘라 범죄연구소’

그러면서 “그나마 다행인 점은 전이가 되고 퍼지는 악성 암은 아니라 항암치료는 안 해도 된다고 한다”라고 구독자들을 안심 시켰다.

카라큘라가 언급한 유암종이란 위장관이나 폐의 점막에서 서서히 자라는 신경내분비 종양의 일종이다. 유암종의 70%가 위장관에서 발견되고 10%가 폐에서 발견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