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사진 업로드에 日팬 슬퍼하자 배우가 보인 반응

239

‘경성크리처’, 한소희에 어떤 의미 남길까…日 팬과 나눈 대화 화제

배우 한소희가 데뷔 이후 참여한 가장 규모가 크고 메시지가 뚜렷한 작품 ‘경성크리처’를 통해 향후 행보에 어떤 영향을 받을지 주목받고 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경성크리처'(극본 강은경‧연출 정동윤)에 출연한 한소희가 작품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SNS에 안중근 의사의 사진을 올린 이후 일본 누리꾼들로부터 항의성 메시지를 포함한 부정적인 의견을 받고 있다. 이에 한국 누리꾼들은 한소희의 소신을 응원하는 글로 맞서는 상황. 이로 인해 현재 한소희의 SNS 사진과 글에는 일본과 한국 팬들이 뒤섞여 다양한 의견을 내놓고 있다.

한소희는 지난 24일 SNS에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의 사진과 ‘경성크리처’의 장면을 담은 사진들을 게재했다.

‘경성크리처’는 광복 직전인 1945년 봄을 배경으로 잔혹한 ‘마루타 실험’을 자행하는 일본군에 맞서 사랑하는 가족을 되찾으려는 이들의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액션과 크리처를 결합한 장르물이지만 패전을 앞두고 악랄해진 일본군에 대항하는 항일의 메시지까지 담고있다.

한소희는 주인공 윤채옥 역을 맡아 10년 전 사라진 엄마를 찾기 위해 일제에 맞선 인물을 소화했다. 지난 22일 작품 공개 이후 자신의 출연작을 소개하는 차원에서 SNS에 드라마의 장면과 함께 안중근 의사의 사진을 올렸다가 뜻밖의 상황을 맞고 있다.

한소희는 사진과 함께 쓴 글에서 “경성의 낭만이 아닌, 일제강점기 크리처가 아닌, 인간을 수단화한 실험 속에 태어난 괴물과 맞서는 찬란하고도 어두웠던 그때 그 시절 사람들의 이야기”라며 “서로가 서로를 사랑으로 품어야만 단단해질 수 있었던 그해 봄”이라고 밝혔다.

'경성크리처'의 한 장면. 사진제공=넷플릭스
‘경성크리처’의 한 장면. 사진제공=넷플릭스

안중근 의사는 ‘경성크리처’에 직접적으로 등장하지 않지만, 안중근 의사와 그의 독립운동 정신을 상징하는 ‘단지동맹’은 작품에서 주요한 설정으로 활용된다. 한소희 역시 이를 감안해 사진과 글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몇몇 일본 누리꾼들은 “한소희가 일본을 싫어한다는 것을 잘 알았다” “반일은 일본에 오지 마” “좋아하지만 이런 게시글은 유감이다” 등 항의성 댓글을 달기 시작했다.

특히 일본인이라고 밝힌 한 팬은 “(‘경성크리처’를)보고 싶지만 일본인으로서는 용기가 있어야겠다”며 “솔직히 이 글은(한소희가 쓴 글) 팬으로서 슬프다”고 했다. 이에 한소희는 이 팬의 글에 “슬프지만 사실”이라며 “그래도 용기 내 줘 고맙다”는 댓글을 쓰고 자신의 생각을 재차 밝혔다.

‘슬프다’는 일본 팬과 그럼에도 ‘사실’이라고 응한 한소희의 답변을 확인한 한국 팬들의 의견도 이어지고 있다.

일본 누리꾼들의 항의에 한국 팬들은 “한국인이 안중근 사진을 올린 게 왜 반일인가”라며 “한소희는 그 어떤 반일적인 발언도 사진도 올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멋있다” “배우로서 이런 게시물은 조심스러울 수도 있는데 좋은 영향력 줘서 감사하다”는 글도 이어지고 있다.

22일 공개된 ‘경성크리처’ 파트1(7부작)은 시대의 어둠이 가장 짙었던 1945년 봄, 생존이 전부였던 두 청춘인 장태상(박서준)과 윤채옥(한소희)이 탐욕 위에 탄생한 괴물과 맞서는 내용이다. 일제 강점기 말, 핍박받는 조선인들과 포로들을 대상으로 한 잔혹한 생체실험으로 인해 탄생한 괴물의 모습을 그렸다.

파트2(3부작)는 내년 1월5일 공개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