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인연 맺는다는 소식 전한 8세 연상연하 커플

366

‘선산’, 연상호 감독이 빚은 선산에 얽힌 기이한 사건들

‘선산’이 오는 1월19일 공개를 앞두고 작품의 먼저 엿볼 수 있는 결정적인 장면들을 공개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선산'(극본 연상호·연출 민홍남)은 존재조차 잊고 지내던 작은아버지가 죽은 후 남겨진 선산을 상속받은 주인공이 불길한 일들에 휘말리고 그에 얽힌 비밀이 드러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배우 김현주 박희순 박병은 류경수가 출연한다.

이번에 공개된 장면들은 기이하고 긴장감 넘치는 작품의 분위기를 담고 있다.

교수 임용을 바라보며 시간 강사로 일하는 윤서하(김현주)는 어느 날 경찰로부터 작은아버지의 부고를 받는다. 존재조차 낯선 작은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소식에 서하는 남편(박성훈)과 영안실로 향하고, 작은아버지의 타살 정황과 자신이 가족 선산의 유일한 상속자라는 예기치 못한 이야기를 전해 듣는다.

느닷없는 상속도 당황스러운데 그녀의 이복동생이라고 주장하는 의문의 남자 김영호(류경수)가 나타나 자신 역시 선산 상속에 자격이 있다며 장례식장을 소란스럽게 만들고 서하를 위협한다.

그러던 중 마을에서는 또 다른 시체가 발견되고, 모든 상황이 심상치 않게 돌아간다고 느낀 최성준 형사(박희순)와 그의 후배이자 반장인 박상민 형사(박병은)는 각자 사건 조사에 착수한다.

꺼림칙하기만 한 영호의 존재, 연달아 벌어지는 살인, 기묘한 의식까지 선산을 상속받은 후 불길한 일들이 자꾸만 일어나기 시작한다.

한국인의 뿌리에 닿아 있는 선산과 가족에 얽힌 예측 불허한 미스터리 스릴러 ‘선산’은 오는 1월19일 공개 예정이다.

(사진제공=넷플릭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