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방송에서 하차하더니 출산한다는 미녀가수

239

한봄

솔로 무대인데 두명이서 무대에 섰던 그녀

가수 한봄(본명 김지윤)이 그녀의 삶에서 가장 큰 전환점을 맞이했습니다. 최근 한봄은 MBN 예능 프로그램 ‘현역가왕’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치다 갑작스럽게 하차했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출산이었는데요. 그동안 임신 사실을 숨기며 활동해 온 그녀는 드디어 출산을 마치고 현재는 회복 중입니다.

이러한 결정 뒤에는 오랜 무명 시절의 고민과 설움이 담겨 있었습니다. 1986년생인 그녀는 2005년 현인가요제에서 대상을 수상했지만 5년 뒤인 2010년에서야 정식 데뷔했습니다.

2020년 SBS ‘트롯신이 떴다2’에서 여성부 1위, 최종 3위를 차지하며 대중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현역가왕’에 처음 출연했을 때 이미 임신 9개월 차였던 한봄은, 임신 사실을 알리면 공연이나 행사 섭외가 끊길까 봐 우려했는데요. 이를 위해 펑퍼짐한 옷으로 배를 숨기며 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한봄은 현재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건강 회복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그녀의 새로운 시작과 동시에 어머니로서의 삶이 시작된 것입니다. 이번 사건은 그녀의 팬들에게 놀라움과 함께 새로운 존경심을 불러일으켰는데요. 한봄이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무대에 돌아오는 그날을 기쁜 마음으로 기다려봅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