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의류매장 직원에게 헌팅 당했다는 한국 연예인

258

일본에서 ‘에스파’로 오해 받았다는 혜리

‘걸스데이’의 혜리가 최근 배우 박경혜와의 일본 여행에서 생긴 설레이는 에피소드를 공개했습니다.

혜리가 한 유명 스트릿 브랜드의 아우터를 자랑하자 박경혜가 옆에서 “매장에서 설레는 에피소드 있었잖아”라며 재촉했는데요. 매장에서 현지 직원의 뜨거운 시선과 함께 메모를 받았다고 합니다.

예쁘다, 귀엽다, 마이 타입

메모에는 직원의 인스타그램 아이디와 함께 DM을 달라는 요청이 있었다고 합니다. 혜리를 못 알아보고 헌팅을 시도한 것인데요. 박경혜는 “아주 러블리한 분이었다”라며 덧붙였고 혜리는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다른 상점에서도 혜리는 점원의 관심을 한 눈에 받았습니다. 직원이 뭐 하는 분이냐고 묻자, 혜리는 “맞춰보세요”라고 답변했고 점원은 “에스파 아니냐”고 해서 기분이 좋았다고 밝혔습니다.

‘걸스데이’의 황금막내 혜리. 가수 활동에 이어 예능과 배우로서 꾸준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데요. 지난해 ‘꽃 피면 달 생각하고’와 ‘일당백집사’에 출연한 데 이어 올해는 오랜만에 예능 ‘혜리미예채파’에서 특유의 예능감으로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내년인 2024년에는 세 번째 영화 출연작인 ‘빅토리’가 공개 예정입니다. 1999년 세기말, 남쪽 끝 거제의 교내 댄스 콤비 ‘필선’과 ‘미나’가 오직 춤을 추기 위해 결성한 치어리딩 동아리 ‘밀레니엄 걸즈’와 함께 춤과 음악으로 뜨거운 응원전을 펼치는 이야기입니다.

뿐만 아닙니다. ‘더 지니어스’, ‘대탈출’, ‘데블스 플랜’ 등을 연출한 정종연 PD의 새 예능 ‘미스터리 수사단’에 합류하는데요. 빛나는 예능감을 자랑하는 혜리, 이번 작품에서도 큰웃음을 선사해주시길!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