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전할 수 없어”… 이선균 추모한 ‘미스코리아’ 인연 여배우

139

배우 이연희가 이선균을 애도했다.

이연희 / 뉴스1, 이연희 인스타그램

이연희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마음이 아프다”라는 글과 함께 국화꽃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동료이자 선배였던 그 분께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은데 이제 전할 수 없다. 함께했던 순간 잊지 않겠다”고 적었다.

이연희와 이선균은 지난 2013년 12월부터 2014년 2월까지 방영된 MBC 드라마 ‘미스코리아’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배우 수현도 같은 날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뉴스(이선균 사망 보도)를 듣고 무척 충격받았고 마음이 아팠다. 누구나 자신이 저지른 실수를 용서받을 자격이 있다. 누구나 마땅히 두 번의 기회를 가질 수 있다”라고 추모했다.

아울러 “한국 엔터테인먼트 업계는 훌륭한 재능을 지닌 사람을 잃어버렸다. 고인의 가족과 가까운 친구들에게 기도를 보낸다. 편히 쉬시길”이라고 덧붙였다.

고 이선균의 빈소에는 지인 등 많은 문상객들이 찾고 있으며, 발인은 내일(29일) 오전 0시 예정이다.

유서 내용은 유족들의 요청에 따라 공개되지 않을 것으로 보이며 부검 역시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배우 고(故) 이선균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 뉴스1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앱,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