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의사 사진 올렸다가 日네티즌에게 비난받은 유명 여배우

168

‘경성크리처’ 출연한 한소희의 소신 발언

배우 한소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과 사진으로 일본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도대체 무슨 일일까?

일제 강점기를 배경으로 한 넷플릭스 드라마 ‘경성 크리처’에 출연한 한소희는 안중근 의사의 사진과 작품에서 독립군을 연기한 배우들을 비롯해 실험에 희생당한 조선인들 모습이 담긴 스틸컷 여러 장을 올리며 다음과 같은 멘트를 남겼다.

경성의 낭만이 아닌, 일제강점기 크리쳐가 아닌, 인간을 수단화한 실험 속에 태어난 괴물과 맞서는 찬란하고도 어두웠던 그때 그 시절 사람들의 이야기 서로가 서로를 사랑으로 품어야만 단단해질수 있었던 그해 봄

이에 많은 일본 네티즌이 그녀의 계정으로 찾아와 “더 이상 팬으로 남지 않겠다”, “다시는 일본에 오지 마라”, “안중근은 테러리스트다”라는 댓글을 달며, 한소희가 반일과 혐일을 조장한다면 비난했다. 하지만 모두가 부정적인 반응만 보인 것은 아니다.

한편에서는 “일본인으로서 사실을 부인할 것이 아니라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 “일본 교육에서는 일본군이 과거에 무엇을 했는지 자세히 배우지 않는다. 과거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되돌아보고 싶었다” 등의 의견을 달며 관심을 가진 이들도 있었다.

또한 한소희는 “보고싶지만 일본인으로서는 조금 용기가 있네 솔직히 이 코멘트는 팬으로써는 슬퍼졌어”라는 댓글을 단 팬에게는 “슬프지만 사실인건 용기내주어 고마워”라고 댓글을 달기도 했다.

‘경성 크리처’는 시대의 어둠이 가장 짙었던 1945년의 봄, 생존이 전부였던 두 청춘이 탐욕 위에 탄생한 괴물과 맞서는 크리처 스릴러 물로, 한소희는 죽은 사람도 찾아낸다는 소문난 미모의 토두꾼 윤채옥을 연기했다.

‘토두꾼’이란 사람을 찾아내고 추적하는 자를 당시 만주에서 부르던 명칭

한소희 외에도 박서준, 위하준, 수현, 김해숙 등의 배우들이 출연한 ‘경성크리처’는 제작 소식이 전해진 직후부터 큰 화제를 모은 작품으로, 크리스마스를 앞둔 12월 22일 파트 1이 공개되었으며 오는 1월 5일 파트 2가 공개될 예정이다.

한소희가 올린 게시물과 그에 대한 일본 팬들의 반응은 한일 역사적 갈등과 감정의 복잡성을 반영하고 있으며, 역사적 사실과 개인적 견해가 어떻게 다양한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