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이 영면에 들자 아내 전혜진이 작은아들 손을 잡은 채 끝내 오열했다

202

배우 이선균이 영면에 들었다.

29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배우 이선균의 발인식에서 아내이자 동료 연기자인 전혜진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 뉴스1

이선균의 아내인 배우 전혜진 등 유족은 29일 정오 서울 종로구에 있는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이선균의 발인식을 엄수했다.

발인식이 끝난 뒤 중학생인 큰아들은 환히 웃는 고인의 영정사진을 들고 장례식장을 나섰다. 전혜진은 작은아들의 손을 잡은 채 오열하며 뒤를 따랐다.

유해를 운구하는 동안에도 유족들은 연신 안타까움과 슬픔이 교차하는 얼굴로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봤다.

생전 이선균과 친분이 깊었던 동료 배우들도 고인의 곁을 지켰다.

이날 발인은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된 가운데 배우 이성민, 공효진, 류승룡, 조진웅, 설경구, 박성웅, 류수영, 최덕문, 유해진, 김동욱, 정영주 등도 장례 마지막까지 고인의 곁을 지켰다.

고인의 유해는 수원시연화장에서 화장을 거쳐 경기 광주 삼성엘리시움에 봉안된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배우 이선균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 뉴스1
+1
0
+1
0
+1
1
+1
2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