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알만한 유명 가수, 갑작스레 경찰에 자수 의사 밝혔다 (+이유)

136

30대 유명 가수이자 래퍼가 마약을 투약했다며 자수 의사를 밝혔다.

서울 용산경찰서 문패 사진 / 연합뉴스

서울 용산경찰서는 19일 용산구 서울지방보훈청 인근에서 근무 중인 경찰관에게 ‘마약 한 것을 자수하려고 한다’라고 말한 유명 래퍼 A 씨를 상대로 입건 전 조사(내사)를 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이날 오전 8시40분쯤 ‘마약류 관리법을 위반했다’며 자수 의사를 밝혔다. 당시 A 씨는 조리 없이 말하는 등 횡설수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근무하던 경찰관은 A 씨를 인근 지구대로 보냈다. 이후 A 씨는 이후 용산서로 인계됐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 투약을 자수한 사람이 있다. 하지만 신상이나 사건 관련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 사실관계 여부를 조사 중인 상태다”라고 말했다.

A 씨는 최근에도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던 래퍼로 알려졌다.

한편 올해 국내 마약 관련 범죄는 총 1만 2101건이 발생해 지난해보다 13% 늘어날 것으로관측되고 있다. 이같은 예측은경찰대학 산하 치안정책연구소(이하 연구소) 분석에 따른 것이다. 연구소는머신러닝 기반의 예측 모델을 바탕으로 이같은 결과치를 내놨다.

마약 범죄는 최근 5년간 꾸준히 늘고 있다. 2022년에는 전년 대비 28% 늘어난 1만 331건으로 집계되면서,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만 건을 돌파하기도 했다.

남성 실루엣 사진 / Atstock Productions-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