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자, 오늘(22일) 김대호에게 찐으로 정색했다 (+이유)

130

방송인 풍자와 김대호 아나운서가 다른 견해로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22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도망쳐: 손절 대행 서비스'(이하 ‘도망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조철영PD와 김구라, 김대호, 풍자가 참석했다.

방송인 풍자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도망쳐 : 손절 대행 서비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도망쳐’는 몹쓸 인연으로부터 도망치고 싶어도 도망치지 못하는 여러분을 위한 ‘손절 대행 서비스’를 그린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날 김대호는 공감하는 사연이 있냐는 물음에 “보시는 분들도 같이 판단해 주셨으면 좋겠다. 자세히 말씀드리기는 그렇지만 피임기구 관련 사연이 있었는데, 다른 분들과 제 생각이 확연히 달랐다”고 운을 뗐다.

그는 “저는 충분히 가능한 상황이라고 생각했는데, 다른 분들이 보수적인 게 아닌가 싶었다. 방송에 나오면 같이 판단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귀띔했다.

김대호의 말을 들은 풍자는 “녹화 중에 제일 의견이 안 맞고 싸웠던 날이 아닌가. 저는 지금도 이해가 안 간다. 그게 어떻게 가능하냐. 말도 안 되는 소리 하지 마라”라고 정색했다.

이어 “대한민국이 흔들릴 수 있겠다 싶은 사연 중 하나가 예비 시어머니 관련 이야기다. 자세히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어떤 분은 ‘그럴 수 있지 않을까’ 했고, 저는 ‘안된다’고 화를 냈다. 보시는 분들 의견도 쟁쟁할 것 같다”고 예고했다.

(왼쪽부터) 풍자, 김구라, 김대호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도망쳐 : 손절 대행 서비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그러자 김대호는 “진짜 말하고 넘어갈 법한 이야기를 치열하게 논쟁하더라. 생각의 견해차이다. 맥락을 보면 이해할 수 있다”라고 했고, 풍자는 “그건 그럴 문제가 아니다. 진짜 심각한 거다”라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도망쳐’는 이날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