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유튜버 곽튜브가 악플러들을 정식 ‘고소’한 사실이 알려졌다 (+내용)

300

여행 크리에이터, 유튜버 곽튜브(본명 곽준빈)이 악플러들을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곽튜브 / 뉴스1

곽튜브는 지난 2일 자신의 생일을 맞아 유튜브 채널 ‘곽튜브’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생방송에서 곽튜브는 “딸을 키워보고 싶었는데 딸이 아빠 닮을까 봐 걱정이다”며 “지금 (제 외모는) 관리를 많이 한 것”이라고 전했다.

곽튜브는 외모 때문에 고충이 많았다며 “이 외모로 10대를 보내는 것이 쉽지 않다”고 털어놓았다.

“매력 있다”는 누리꾼의 댓글을 본 곽튜브는 “매력 찾느라 노력 많이 하고 살았다”고 허심탄회하게 말했다.

곽튜브는 “외모 비하가 언젠가부터 과해졌다. (제가) ‘못생김의 대명사’가 된 기분이다. (저도) 상처 받는다. 나를 까면서 자존감을 올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라이브 방송 진행하는 곽튜브 / 유튜브 ‘곽튜브’

그는 “어느 정도 귀여운 외모 비하는 유쾌하게 넘어가지만, 과한 분들이 많다”며 “그런 분은 제가 고소를 했다”고 법적 절차를 밟고 있음을 알렸다.

곽튜브는 “심지어 실명제를 쓰는 사이트에서조차 (저에 대한) 외모 비하를 너무 많이 한다. 정말 심한 사람만 고소했으니, 걱정 마시라”고 밝혔다.

그는 “가벼운 욕도 웬만하면 안했으면 좋겠다. 그런 사람들의 삶이 걱정된다. 20대 때 안일하게 쓴 글이 40대, 50대가 되어 어떻게 돌아올지 모른다”며 “악플 뿐 아니라 남에게 피해 주지 마라”고 전했다.

곽튜브는 “생일에 푸념 좀 했다”며 “자존감이 너무 낮다고 생각하진 말아달라. 여긴 내 채널이니까 한번은 말하고 싶었다”고 양해를 구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