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일본에서 가장 핫한 1살 차이의 ‘한일’ 커플

939

지금 일본은 ‘채종협 홀릭’, 직진하는 연하남 열도를 사로잡다

일본 드라마 '아이 러브 유'로 인기 상승 중인 채종협. 사진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일본 드라마 ‘아이 러브 유’로 인기 상승 중인 채종협. 사진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배우 채종협이 일본 열도를 사로잡고 있다.

채종협 주연의 일본 TBS 드라마 ‘아이 러브 유'(Eye Love You)에 대한 현지의 관심이 심상치 않다.

1월23일 첫 방송한 ‘아이 러브 유’는 10부작 드라마로 현재 3회까지 공개됐다. 1회 5.5%의 시청률로 출발해 2회에서 6.3%, 3회 6.1%의 시청률로 순조롭게 방송을 이어가고 있다. 넷플릭스에서도 공개돼 일본 넷플릭스 시리즈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아이 러브 유’는 니카이도 후미와 채종협, 일본과 한국의 배우를 주연으로 한 작품. 우연한 사고로 상대의 마음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된 여성이 연하의 한국인 유학생과 사랑에 빠지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1회에서는 유학생이면서 배달기사 알바를 하는 윤태오가 맛있는 음식과 맛집을 소개하는 메시지로 미식가인 모토미야 유리(나카이도 후미)의 호기심을 자극하던 중, 폭우 속의 우연한 만남을 계기로 두 사람이 가까워지는 내용을 그렸다.

채종협은 호감 있는 연상녀에게 직진하는 연하남의 매력으로 일본 여심을 흔들고 있다. 사진제공='아이 러브 유' SNS
채종협은 호감 있는 연상녀에게 직진하는 연하남의 매력으로 일본 여심을 흔들고 있다. 사진제공=’아이 러브 유’ SNS

드라마의 주인공 윤태오 역할을 지난해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로 인기 상승 중인 채종협이 맡았다. 채종협은 극중 일본 대학에서 멸종위기 동물을 연구하는 한국인 유학생으로, 셀렘을 유발하는 해사한 미소와 호감가는 상대에게 ‘직진’하는 연하남의 매력을 보여주며 일본 여심을 흔들고 있다.

드라마의 인기에 힘입어 ‘아이 러브 유’ 드라마의 인스타그램은 팔로워 수 25만명을 넘어섰고, 채종협의 인스타그램에는 “‘아이 러브 유’를 보고 나서 채종협의 팬이 됐다” “미소가 예쁘다” “일본어 연기가 좋다” 등 일본 팬의 댓글들이 줄잇고 있다.

채종협이 ‘아이 러브 유’ 인기에 힘입어 ‘사랑의 불시착’의 현빈, ‘이태원 클라쓰’의 박서준에 이어 또 한 명의 한류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아이 러브 유'는 니카이도 후미와 채종협, 일본과 한국의 배우를 주연으로 한 작품이다. 사진제공='아이 러브 유' SNS
‘아이 러브 유’는 니카이도 후미와 채종협, 일본과 한국의 배우를 주연으로 한 작품이다. 사진제공=’아이 러브 유’ SNS

‘아이 러브 유’는 채종협이 출연할 뿐만 아니라 비빕밤, 순두부, 라볶이 등 한국 음식이 자주 등장하며 국내 시청자들에게도 친근하게 다가가고 있다.

‘아이 러브 유’는 넷플릭스를 통해 국내에서도 볼 수 있는데, 시청 순위 상위권을 차지하며 국내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