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봄날’ 7년간 차트 붙박이… 최장기간 기록

103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대표 히트곡 ‘봄날’이 13일 발매 7주년을 맞았다.

13일 빅히트 뮤직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윙스(WINGS) 외전: 유 네버 워크 얼론’의 타이틀곡 ‘봄날’은 만 7년 동안 단 하루도 빠짐없이 멜론 일간 차트 순위권에 올랐다.

2017년 2월 13일 음원이 발표된 이래 무려 7년 연속 차트 붙박이다. 멜론 일간 차트는 서비스 이용량 가운데 음원 다운로드 60%, 스트리밍 40%를 반영해 순위를 매긴다. 작년 한 해 발매된 앨범 수가 60만 개를 웃도는 점을 고려하면 공개된 지 7년이 지난 ‘봄날’의 꾸준한 인기가 놀랍다.

2017년 ‘봄날’ 활동 당시의 방탄소년단(BTS) / 빅히트 뮤직

또한 ‘봄날’은 13일 오전 4시 기준, 멜론에서 9억 6930만 회 재생돼 이 사이트 내 스트리밍 1위곡 기록 역시 매분 매초 갈아치우고 있다. 멜론은 음원 누적 합산 스트리밍 10억 회를 달성한 아티스트에게 ‘빌리언스 브론즈 클럽’ 배지를 부여하는데, 방탄소년단은 ‘봄날’ 노래 하나로 이 조건을 가뿐히 충족할 기세다.

음악 전문가들은 ‘봄날’에 담긴 따스한 메시지를 ‘롱런 인기’ 요인으로 꼽는다. ‘봄날’은 RM과 슈가의 개인적인 경험담을 녹인 가사로 진정성도 더했다.

‘봄날’은 방탄소년단이 처음 선보인 감성 타이틀곡이기도 했다. 이들은 앞서 ‘노 모어 드림’, ‘불타오르네(FIRE)’, ‘피 땀 눈물’ 등 강렬한 퍼포먼스가 특징인 노래를 앨범 타이틀곡으로 내세웠다. 얼터너티브 힙합 장르인 ‘봄날’은 기존 타이틀곡과 상반된 분위기로 팬들의 관심을 끄는 데 성공했다.

리더 RM은 과거 한 인터뷰에서 “우리와 대중은 동시대성을 공유하고 있다. 지금 당장 우리 안에 있고, 옆에 있는 이야기들을 어떤 주제로든 꺼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한국 사람들 사이에서 오래 가고 싶은 노래로 만들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