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가 14일 오전 국민대서 한 축사 내용… 꽤 파격적이다

112

가수 이효리가 모교인 국민대학교 학위 수여식에서 축사를 했다.

가수 이효리가 14일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에서 열린 ‘2023학년도 학위 수여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 뉴스1

이효리는 14일 오전 10시 30분 국민대학교 콘서트홀에서 열린 ‘2023학년도 학위수여식’에 참석했다.

이효리는 “훌륭한 졸업생 선배들이 많음에도 저를 초대해 반갑게 맞이해줘서 감사하다. 26년 전 꼭 연기자라기보다는 ‘유명한 사람이 되어야지’라는 꿈을 안고 국민대학교 연극영화과에 입학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저는 연설을 하고 싶지 않다. 어차피 제 말을 듣지 않을 거지 않냐? 사랑하는 부모님, 친구의 말, 공자, 맹자의 말도 안 듣는 우리다. 여러분 그냥 마음 가는 데로 가시라”라고 조언했다.

이효리는 “여러분을 올바른 길로 인도하는 사람은 여러분 자신이며 누구보다 더 귀담아들어야 하는 말은 내 마음의 소리다. 멋진 사람이 나를 이끌어서 내 삶이 수월해지는 것을 버려라”고 강조했다.

이어 “부정적인 소리는 진짜 나의 소리가 아니다, 그 (부정적인) 소리 너머에서는 진짜 내가 ‘넌 잘하고 있어’ ‘넌 사랑받을 자격이 있어’라고 목 터져라 이야기한다. 늘 나를 아끼고, 사랑하고, 좋은 길로 갈 수 있도록 이야기하고 있다, 꼭 귀 기울여봐라. 믿음을 가지고 들어보면 그 소리가 커짐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자신을 이용하려는 잡다한 소리에 흔들리지 마라. 웬만하면 아무도 믿지 마라, ‘우리는 가족이다’라면서 가까이 다가오는 사람 조심해라, 인생 ‘독고다이’라고 생각하고 쭉 가시면 된다”라며 “그러다 보면 소중한 인연을 만날 때가 있다. 그때 위안받고 미련 없이 자기 갈 길을 가야 한다”고 충고했다.

이효리는 “말에는 큰 힘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살면서 여러분이 체득한 것이 여러분 것이 된다. 나아가고, 많이 다치고, 체득하고 자신만의 이야기를 만들어라. 따뜻한 마음으로 바라보고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연설문은 저 자신을 위해 쓴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러니까 지금까지 제가 한 말 귀담아듣지 말라. 난 여러분이 잘 하리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만 떠들고 노래 한 곡 하고 가겠다”라며 자신의 히트곡 ‘치티치티 뱅뱅’을 열창했다.

국민대 공연예술학부 연극영화전공 98학번인 이효리는 지난해 가을에도 학교 축제에 깜짝 등장하며 모교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
0
+1
0
+1
0
+1
0
+1
0